홍콩매체 "중국군에 막대한 손실 가할 가장 강력한 병력"
"미국이 대만 방어 나서면 중국군이 미군 일본기지 공격"

중국의 대만 침공시 미국이 방어에 나서면 중국군이 일본에 있는 미군의 공군기지를 공격할 수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문가를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대만을 둘러싼 미중 분쟁에 일본이 곧바로 휘말려 들어갈 수 있다는 관측이다.

SCMP는 미국은 중국이 대만을 공격할 경우 군사개입 여부에 대해 입장을 명확히 하지 않고 있지만, 지난 16일 미일 국방장관 회담 때 미국과 일본은 대만해협 유사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지명자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군사위에 제출한 청문회 서면답변에서 "중국이 예상보다 빨리 대만을 침공할 능력을 갖출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국 싱크탱크 랜드의 티모시 히스 선임 연구원은 SCMP에 "중국이 대만을 공격하기로 결심하면 인민해방군 장성들은 오키나와와 일본에 있는 미군 기지를 미사일 공격 하려는 강한 자극을 받을 것"이라며 "인민해방군에 막대한 손실을 가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병력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SCMP는 미군이 오키나와 가데나(嘉手納) 공군기지를 포함해 일본에 23개의 군사기지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감시·정찰 비행을 수행하는 대부분의 미군 군용기는 가데나 기지에서 이륙한다고 덧붙였다.

호주 싱크탱크인 전략정책연구소의 맬컴 데이비스 선임연구원은 "설령 미군이 일본에 배치돼있지 않다고 해도 일본의 개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중국이 (대만을 공격할 경우) 초장에 일본 기지를 공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중국-대만 전쟁에 끌려들어 오면 호주와 같은 다른 나라의 참전도 이끌면서 순식간에 확전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미국, 일본, 호주 등 모든 당사자가 대만 지원에 나서지 않을 선택지도 분명히 있다"며 "하지만 그럴 경우 미국이 주도하는 아시아 안보 질서가 붕괴될 것이며 중국이 재빨리 그 힘의 공백을 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사평론가 쑹중핑(宋忠平)은 대만을 둘러싼 긴장 고조의 주요 요인은 중국이 아니라 미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은 군사적 수단을 동원해야할 경우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한다"며 "그러나 미국이 중국의 대만과의 재통일 노력에 간섭하면 상황은 빠르게 악화할 것이며 많은 나라가 관여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로 이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