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우드 아크인베스트 CEO

캐시우드 아크인베스트 CEO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CEO)가 “인플레이션 압력은 일시적 현상”이라는 의견을 냈다. 미국 전기자동차 기업 테슬라의 초기투자자로 명성을 얻은 우드는 최근 부진한 실적에도 ‘파괴적 혁신’에 투자한다는 기존 전략을 유지한다고도 말했다.

우드는 25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가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 상승이 아크인베스트의 투자전략을 훼손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며 “금리가 빠르게 상승하면서 가치가 고평가된 기업 주가에 타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테슬라 주가는 올 들어 11% 하락했다. 지난 2월 기록한 사상최고가에 비하면 현재 주가는 30% 조정받았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치가 저평가됐던 기업들의 주가는 회복세로 돌아섰다. 이 때문에 파괴적 혁신을 일으키는 기업에 투자해온 아크인베스트의 상장지수펀드(ETF)에서는 자금 유출이 이어지며 주가도 하락했다.

그러나 우드는 “세계 경기가 반등하고는 있지만 과학기술 발전과 일부 기업의 채무 부담이라는 두 가지 강력한 디플레이션 요인이 존재한다”며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혁신기업 투자처럼 고수익을 낼 수 있는 투자처는 세계적으로도 드물다”며 파괴적 혁신 기업에 투자해 높은 수익률을 추구하는 아크인베스트의 투자철학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화폐)를 유망한 투자처로 꼽아온 그는 “펀드 매니저는 투자 포트폴리오의 2.5~2.6%를 암호화폐로 가져가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