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적 발언에 8차례 폭행
남편, 아들 치려한 혐의도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혐오 범죄가 멈추지 않고 있다. 최근 아시아계 여성 6명을 포함해 8명이 사망한 미국 애틀란타 연쇄 총기 사건에 이어 이번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한 한인 여성이 흑인 여성으로부터 심각한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5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흑인 여성 5명은 한인 여성 김모씨의 미용용품점에서 전시된 가발을 쓰러뜨리고, 춤을 추는 등 난동을 부렸다.

김씨가 "괜찮다. 내가 정리하겠다"며 이 여성들에게 장난치지 말라고 요구하자 이 여성들은 김씨를 향해 "빌어먹을 아시안", "빌어먹을 중국인"이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어 김씨의 남편과 아들이 있는 계산대로 다가와 "아시아계 사람들은 흑인 물품을 팔면 안 된다", "아시아계 사람들은 흑인 시장에 있어선 안 된다"는 등의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고 이씨는 증언했다.

이후 김씨의 남편이 이 여성들에게 가게에서 나가라고 주문했지만 이들은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김씨의 남편이 이 일행을 경찰에 신고하자가 일행 중 3명은 가게를 박차고 나갔다.

그때 가게에 남아있던 흑인 여성 2명 중 한 명이 김씨의 얼굴을 힘껏 가격했고, 힘없이 주저앉은 김씨를 향해 8차례가량 더 주먹을 휘둘렀다. 김씨는 현재 코뼈가 부러져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여성 둘을 김씨 남편이 밖으로 쫓아내면서 사건이 일단락됐다. 그러나 이중 한 여성은 밖으로 나와 주차장에서 김씨의 남편과 아들을 차로 치려한 혐의를 받는다. 이 모든 상황은 가게 안 CC(폐쇄회로)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해리스 카운티의 검찰청은 김씨에게 폭행을 가하고 김씨 남편을 차로 치려한 두 흑인 여성을 폭행 등 혐의로 기소했다. 휴스턴경찰서는 인종범죄 가능성에 방점을 두고 사건을 수사중이다.

기소된 한 흑인 여성은 지역 방송과 인터뷰에서 가게 안에 들어선 자신들이 흑인이라는 이유로 감시받는 듯한 느낌이 들어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이번 일은 한 백인 남성이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총격을 가해 한인 4명 등 아시아계 여성 6명을 비롯해 8명을 숨지게 한 사건이 일어난 바로 다음 날에 발생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