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신추 TSMC  본사 로고. 사진=REUTERS

대만 신추 TSMC 본사 로고. 사진=REUTERS

미국 반도체기업 인텔이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시장 진출을 선언하자 세계 1위 파운드리 기업인 TSMC를 보유한 대만에서는 장관이 나섰다.

24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왕메이화 대만 경제부장(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텔의 계획에 대해 “(대만 파운드리 산업에는) 도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만에는 세계 파운드리 시장의 56%를 점유하고 있는 1위 기업 TSMC와 7%를 차지하고 있는 3위 기업 UMC가 있다.

왕 장관은 “대만의 반도체 생태계 상황은 매우 양호하다”며 “대만 파운드리 기업은 훌륭하며 지속적으로 기술을 발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만과 미국의 반도체 협력을 기대한다며 “미국이 대만에 관련 투자를 늘리기를 희망한다”고도 덧붙였다.

인텔은 23일 200억달러를 투자해 미국 애리조나주에 팹(공장) 두 곳을 짓고 파운드리 사업에 뛰어들겠다고 발표했다. 미국 반도체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의지가 영향을 주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텔의 발표에 24일 대만 증시에서 TSMC 주가는 전날보다 3.03% 하락했다. 세계 2위 파운드리 기업인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보다 0.98% 떨어졌다.

대만 정부는 이날 극심한 가뭄에 대응하기 위한 물 배급 계획을 발표했다. 다음달 4일부터 타이중 등 중부지역에 매주 이틀은 물 공급을 중단하고 필요한 경우 급수탱크를 보내겠다는 것이 골자다. 그러나 TSMC와 UMC의 팹이 있는 신주사이언스파크와 공단 지역은 물 배급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신주사이언스파크에 공업용수를 공급하는 저수지의 저수율 하락을 막기 위해 비교적 여유가 있는 타이베이 등의 저수지 용수와 담수를 보충하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