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설탕·커피·대두 수출국인 브라질이 심각한 해운 물류난을 겪으면서 각 상품 가격이 오름세다. 세계 수요가 커지는 와중에 물류 이동은 막혀 식량값 인플레이션을 자극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남미 최대 항구인 브라질 산토스 항구에선 수출용 물류 병목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수출을 기다리는 상품 규모 대비 컨테이너선이 태부족한 탓이다.

지난해 코로나19 타격 이후 각국에서 소비 회복세가 뚜렷한 반면 선박량은 예전 그대로다. 세계 최대 해운기업인 덴마크 AP몰러머스크는 “물동 수요가 급증해 일대에서 컨테이너선을 예약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수준이 됐다”며 “기존엔 쓰지 않았을 노후·고장 선박까지 수리해 동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브라질 최대 커피 창고기업인 디나모 관계자는 “창고에 커피 물량이 점점 많이 쌓이고 있다”며 “상품이 선적되기까지 예년보다 최소 15일 정도는 더 걸린다”고 말했다.

최근 브라질의 기후변화도 물류 병목현상을 더했다. 브라질에서 대두 수출량이 급증하는 시기는 통상 매년 1월부터 두세달간이다. 설탕은 매년 4월께 수출량이 급증한다. 하지만 올해는 가뭄 때문에 대두 재배·수확시기가 늦어졌고, 이때문에 수출을 기다리는 대두와 설탕 물량이 겹쳤다.

이같은 분위기에 각 상품 운임은 크게 뛰었다. 산토스항 일대 초과정박 요금은 기존 하루에 1만8000달러대에서 최근엔 3만달러로 올랐다. 미국의 한 수입업체 관계자는 “남미에서 들어오는 상품 운송비가 배로 올랐다”고 블룸버그통신에 말했다.

브라질은 세계 커피 생산량 중 약 40%를 공급한다. 세계 대두 시장에선 36% 비중을 담당한다. 설탕 원료인 사탕수수 생산량은 세계 시장 약 39%를 차지한다. 브라질발 물류난으로 인해 세계 식량값이 더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로이터통신은 무역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수입업체들이 또다른 설탕 주요 수출국인 인도에 의존하기도 어렵다”며 “브라질은 주로 원당(原糖)을 수출하고, 인도는 백설탕을 수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브라질 커피 수확량이 가뭄 타격을 입은 지난 10월 이후 미국 선물시장에서 아라비카 커피콩 가격은 24% 뛰었다. 지난달엔 미국 내 커피콩 재고량이 6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설탕값은 이미 지난달 말 4년내 최고치까지 올랐고, 대두 가격은 7년내 최고 수준”이라며 “물류난이 장기화돼 수요가 공급을 웃돌면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네덜란드 라보뱅크는 “설탕과 커피 등은 세계적으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와중에 컨테이너 운송비가 크게 뛰었다”며 “이같은 현상이 최소 올 상반기까지는 이어질 전망이라 각 상품 가격이 고공행진을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