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심사 강화에 사실상 허가제 된 ‘중국판 나스닥’
강화된 절차에 올들어 84개사 계획 철회 … 작년 9개서 급증
중국 최대 민영 완성차업에인 지리자동차의 신형 전기차 '지오메트리'.  사진=REUTERS

중국 최대 민영 완성차업에인 지리자동차의 신형 전기차 '지오메트리'. 사진=REUTERS

중국 최대 민영 완성차업체인 지리자동차의 상하이증시 커촹반(과학창업판) 상장이 '기술 미달'을 이유로 중단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판 나스닥'으로 불리는 커촹반은 유망 스타트업 자금 조달을 지원한다는 취지로 '허가제' 대신 '등록제'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감독당국이 투자자 보호를 이유로 사실상 허가제로 운영하면서 상장이 늦어져 철회하는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지리자동차는 지난해 6월 상하이거래소에 커촹반 상장심사를 신청했다. 지리차는 커촹반 기업공개(IPO)로 200억위안(약 3조5000억원)을 조달해 전기자동차 등 미래차 개발에 활용한다는 계획이었다.

지리차의 모기업인 지리홀딩스는 홍콩거래소에 상장돼 있으며 시가총액은 2200억홍콩달러(약 32조원) 안팎이다. 지리홀딩스의 지난해 전체 자동차 판매량은 주력 자회사인 지리차 133만대를 포함해 210만대에 달한다. 그러나 시총은 33만대를 판매한 BYD(5000억홍콩달러)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지리차의 커촹반 상장으로 전기차 사업을 부각시켜 그룹 주가를 재평가받겠다는 의도도 있었다.

상하이거래소는 9월 지리차 상장을 승인했다. 하지만 거래소 승인 이후 통상 3개월 이내에 나오는 증권감독위원회 등록이 6개월째 지연되고 있다. 금융당국인 증감위는 지리차의 기술이 첨단기술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촹예반의 수준에 미달하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는 재무 상태가 건전한 기업에 기술 요건을 들어 상장을 저지시킨 첫 사례로 꼽힌다.

금융당국이 이처럼 커촹반 상장에 까다로운 기준을 들이대면서 상장을 포기하는 기업들도 속출하고 있다. 올들어 이날까지 중국증시 기업공개(IPO) 계획을 철회한 기업은 총 84곳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9곳에서 대폭 늘었다. 또 상장을 대기 중인 기업도 730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사례는 대부분 커촹반과 선전증시 촹예반에 집중돼 있다.

중국 금융당국은 시장 개혁의 일환으로 2019년 7월 문을 연 커촹반에 등록제를 도입했다. 이어 지난해 8월에는 촹예반이 등록제로 변경했다. 원칙적으로는 적자 기업도 예상 시가총액이나 실적, 연구개발(R&D) 투자 등 다양한 기준 중 하나만 충족하면 등록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앤트그룹의 상장을 중단시킨 이후 금융당국은 몇 가지 '보이지 않는' 기준을 추가해 실질적으로 허가제처럼 운영하고 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증감위는 또 커촹반 상장 희망 기업에 '과학기술' 경쟁력에서 더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고 재무 요건도 강화하는 등 투자자 보호를 강화하는 커촹반 운영세칙 수정안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