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도 중국 관리 등 제재 발표…고위급회담 후 미중 갈등 고조 예상
미, '신장 위구르 인권 탄압' 중국 관료 2명 제재

미국은 22일(현지시간) 중국 서부 신장 지역의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인권 탄압과 관련해 중국 관료 2명을 추가로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이날 해외자산통제국(OFAC) 웹사이트에 게시한 공고문에서 중국 관료인 왕쥔정, 천밍거우를 제제 대상에 올렸다.

유럽연합(EU)도 이날 북한, 러시아 등 6개국 관리 10여 명에 대한 인권 제재를 부과하면서 위구르족 탄압에 책임이 있는 중국 관리 4명과 단체 1곳을 포함했다.

이와 관련,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미국과 EU, 영국, 캐나다가 조율해 이날 중 위구르족 인권탄압과 관련한 대중 제재를 발표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제재가 중국과 갈등해온 미국이 독자적으로 부과한 것이 아니라 동맹국과 협의 통해 동시에 이뤄졌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미국의 제재 발표는 지난 18~19일 알래스카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2+2 회담이 각종 쟁점을 둘러싼 이견과 충돌 속에 공동 성명도 내지 못한 채 종료된 이후 이뤄진 것이다.

향후 미중 갈등이 고조될 것임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이날부터 25일까지 유럽을 방문하는 일정과도 맞물려 있다.

블링컨 장관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고 EU 고위급 인사들과 접촉하는 등 동맹 강화 행보를 벌일 예정이다.

미, '신장 위구르 인권 탄압' 중국 관료 2명 제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