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500명선 넘어…화요일 기준 6주 만의 최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수도권 지역의 긴급사태 해제를 기점으로 다시 급증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교도통신과 NHK방송에 따르면 23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337명을 포함해 총 1천503명(오후 8시 기준)으로 집계됐다.

화요일 기준으로 따지면 도쿄를 비롯한 전국 10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지난 2월 9일(1천570명) 이후 6주 만의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는 45만9천900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53명 증가해 8천936명이 됐다.

코로나 긴급사태 전면해제 日 신규 확진 급증
일본 정부는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지역(1도 3현)에 2개월 보름 동안 발효했던 긴급사태를 전날을 기해 풀었다.

이로써 일본 전역이 표면상으로는 코로나19 긴급사태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수도권의 긴급사태 해제 시점과 맞물려 신규 감염자가 다시 급증세로 돌아설 징후가 나타나면서 제4파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작년 4월 제1파를 시작으로 여름철인 8월에 제2파, 올 1월에 제3파의 절정기를 거쳤다.

아직 예단하긴 어려운 상황이지만 나들이객이 한층 많아지는 4월이나 5월 초순의 황금연휴를 전후해 제4파가 본격적으로 닥칠 경우 7월 개막할 예정인 도쿄올림픽도 위태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 긴급사태 전면해제 日 신규 확진 급증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