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콜로라도 총격 브리핑 받아"
총격 사건 이후 수갑을 채운 채 경찰에 연행된 남성. 이 남성이 범행을 저질렀는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출처=트위터]

총격 사건 이후 수갑을 채운 채 경찰에 연행된 남성. 이 남성이 범행을 저질렀는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출처=트위터]

미국 콜로라도 소재 식품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10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수사 당국은 용의자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CNN과 뉴욕타임스(NYT), AP통신 등 주요 외신은 22일(현지시간) 오후 3시경 콜로라도 볼더 소재 킹 수퍼스 식품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마리스 헤롤드 볼더 경찰서장은 사건 브리핑에서 에릭 탤리(51) 경관을 포함해 10명이 총격에 희생됐다고 발표했다. 볼더 카운티 검찰은 유족에게 통보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 목격자는 CNN 방송에 식료품점 입구와 주차장에 3명이 쓰러져있는 것을 봤다고 밝혔다.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에도서 매장 바닥에 1명, 바깥에 2명이 엎드려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경찰은 이날 사건 현장에서 대치 끝에 유력 총격 용의자를 체포해 구금했다. 이 용의자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현지 방송 카메라에는 총격 사건이 벌어진 뒤 수갑을 찬 채 식품점 매장 밖으로 끌려 나오는 한 남성이 포착됐으나 경찰은 이 남성이 용의자인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현지 주민이 경찰의 도움을 받아 대피하는 모습 [출처=트위터]

현지 주민이 경찰의 도움을 받아 대피하는 모습 [출처=트위터]

이 남성은 경찰에 의해 구급차에 실려 갈 때 상의를 벗은 채 상반신을 드러낸 상태였고 다리에 피를 흘리며 절뚝거리는 모습이었다. 경찰은 용의자를 상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며 구체적 범행 동기는 밟혀지지 않았다고 했다.

CNN 방송은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용의자가 범행 당시 AR-15 소총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이날 총격 사건이 발생하자 현장에 중무장한 특수기동대(SWAT)를 대거 투입하고 현장에 헬기 여러 대를 띄웠다. 또 식품점을 에워싼 경찰은 확성기를 통해 건물이 포위됐다며 용의자를 향해 무장을 풀고 투항하라고 말했다.

식품점에서 가까스로 탈출한 현지 주민들은 총격 사건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현장에서 다급히 피한 주민 세라 문셰도(42)씨는 로이터통신에 "계산대에 있었는데 총소리가 막 나기 시작했다"며 함께 있던 아들 니컬러스를 향해 "뛰어"라고 말한 뒤 건물 뒤편으로 달아나 숨었다고 말하며 흐느꼈다.


매장에서 탈출한 한 주민은 지역 방송 KCNC-TV에 총성이 연이어 들렸고 "매장 안의 사람들 모두가 달아났다"고 증언했다. 다른 주민은 식료품점에서 탈출한 가족의 증언을 토대로 총격범이 매장 안에 들어와 앞에 있던 여성을 쐈다고 밝혔다.

샘 위버 볼더 시장은 어떤 말로도 이번 "비극"을 묘사할 수 없다며 "우리 공동체는 오늘의 손실을 슬퍼하고, 치유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러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슬픔과 비통의 시간에 콜로라도 주민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조 바이든 대통령은 관련 브리핑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이 콜로라도 총격에 관해 브리핑을 받았으며 추가로 진행되는 상황을 팀을 통해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어수선한 현지 상황 [출처=트위터]

어수선한 현지 상황 [출처=트위터]

케리 야마구치 볼더 경찰국 총경은 "한 명이 구금돼 있고 사건 진행 과정에서 부상을 당했다"라며 "현재 부상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은 추가 용의자가 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필 웨이저 콜로라도 주 법무장관은 "콜로라도에서 벌어진 또 다른 비극적인 총격 사건에 매우 슬프고 화가 난다"라며 신속하고 효율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미국에선 지난 16일 조지아 애틀랜타에서 21세 백인 남성 로버트 에런 롱이 총격을 저질러 8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 사건을 두고 '성 중독'과 '아시아계 혐오'가 범행 동기로 주목받고 있다.

이날 콜로라도 사건의 경우 아직 사건 조사 초기여서 용의자의 신원 및 동기는 불명확하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