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북서부서 터키군 통제 지역 병원 포격 받아 15명 사상"
터키, 자국선 親쿠르드 정당 의원 체포
터키,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민병대 기지 17개월만에 첫 공습(종합2보)

터키군이 20일(현지시간) 저녁 17개월 만에 쿠르드 민병대가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 지역을 공습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터키 전투기가 시리아 민주군(SDF) 기지인 아인 이사의 사이다 마을을 공습해 큰 폭발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SDF는 쿠르드 민병대(YPG)를 주축으로 한 세력이다.

터키는 YPG가 터키 내 쿠르드족 분리독립 무장 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라고 주장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이번 공습은 터키가 시리아 국경을 넘어 '평화의 샘' 작전을 전개한 2019년 10월 이후 약 1년 반 만이라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당시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의 국경도시인 탈 아브야드와 라스 알-아인 사이 120㎞ 구간을 장악한 후 미국·러시아의 중재로 '안전지대'를 지정하고, YPG가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30㎞ 밖으로 철수하는 조건으로 군사작전을 중단했다.

SOHR은 이날 아인 이사에서 SDF와 친(親)터키 세력 간 충돌이 발생한 가운데 이러한 공습이 동시에 행해졌다면서 사상자도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측의 싸움은 24시간 동안 지속했다.

SDF가 터키의 탱크를 파괴하면서 터키 병력이 전진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터키는 시리아 내 쿠르드족이 이끄는 민병대를 '테러 조직'이라 부르고 있으나 미국 등 국제사회는 SDF 등을 2017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 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 등의 중요한 동맹으로 꼽고 있다.

뒤이어 21일에는 터키군과 현지 동맹군이 통제하는 시리아 북서부 알레포 지역 병원이 포격을 받아 5명이 숨지고 10명이 부상했다고 터키 국방부가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알레포주(州) 도시 아타리브에 대한 포격은 시리아 정부의 지원을 받는 무장세력이 가했으며 이 공격으로 어린이 1명도 사망했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한편 이에 앞서 이날 친(親)쿠르드계 터키 정당 국민민주당(HDP)은 자당 소속 의원 파룩 게르게르리오글루가 의원직을 박탈당한 뒤 체포됐다고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의회 내 제3당인 HDP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 의원 게르게르리오글루가 구금됐다"고 전했다.

터키 의회는 앞서 지난 18일 열렬한 인권 옹호자인 게르게르리오글루의 의원직과 면책 특권을 박탈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