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과 미국의 경제 전망이 극명히 엇갈리고 있다. 코로나19의 3차 재확산 우려가 커진 유럽은 경제 성장률 전망치가 낮아진 반면 백신 보급에 속도가 붙은 미국은 상향 조정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네덜란드 금융그룹 ING는 올해 1분기(1~3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국내총생산(GDP) 감소율을 기존 0.8%에서 1.5%로 조정했다. 독일 투자은행 베렌버그는 올해 유로존 성장률 전망치를 4.4%에서 4.1%로 낮췄다. 카스텐 브르제스키 ING 거시경제 연구 책임은 "그동안 우리는 유로존의 봉쇄조치가 3월까지 점진적으로 해제될 것으로 보고 경제 성장률을 전망했다"며 "그런데 지금은 그 예상이 모두 빗나갔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프랑스는 파리를 포함한 16개주에서 4주간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다. 이탈리아는 다음달 부활절 기간에 이동제한 조치를 내릴 계획이고, 독일도 봉쇄조치 4주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홀거 슈미딩 베렌버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봉쇄조치로 유로존 성장률은 매달 0.3%씩 떨어질 것"이라고 했다.

백신 접종 속도가 더디다는 점도 문제로 지목된다. 현재 유럽연합(EU)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12%에 불과하다. 영국은 40%, 미국은 25%에 달한다. EU가 영국과 백신 물량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것은 이와 무관치 않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EU가 네덜란드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수출하라는 영국의 요구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영국이 자국에서 생산한 AZ 백신을 EU에 빨리 공급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반면 미국은 백신 보급에 속도가 붙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내 백신 제조업체들은 이달 1억3200만도스(1회 접종분)를 생산할 전망이다. 지난달 생산량의 3배에 가까운 규모다.

미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점점 개선되고 있다. 블룸버그가 주요 투자은행과 경제연구소 등 80여개 기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미국의 GDP 성장률은 평균 5.6%로 예상됐다. 지난해 12월 3.9%에서 3개월만에 1.7%포인트 상향 조정된 것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