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IOC 결정, 티켓 환불
자국 관중도 입장 제한 검토
경제적 손실 17조원 달할 듯
도쿄올림픽이 해외 관중 없이 열리는 것으로 최종 결정됐다. 일본 국내 관중도 수용 가능 인원의 절반만 받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이 입는 경제적 손실이 17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21일 교토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은 지난 20일 온라인 회의를 열어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때 해외 관중을 받지 않기로 확정했다. 일본 정부는 해외에 거주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자원봉사단도 원칙적으로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이미 해외에서 판매된 63만 장의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티켓에 대한 환불 절차도 진행될 전망이다. 환불 금액은 900억엔(약 93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교도통신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현재 일본 정부가 외국인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허용하지 않는 상황에서 도쿄올림픽 때 수백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해외 방문객을 받는 것은 비현실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의 자국 관중 상한선을 다음달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로선 △관중 상한 없음 △관중 50% 허용 △무관중 등 세 가지 방안 중 하나를 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경기장 관중 수용 인원의 50%만 받는 방안을 중심으로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축구장 등 수만 명을 수용하는 대규모 경기장은 국내 관중 수용 인원을 더 엄격하게 제한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니치신문은 미야모토 가쓰히로 간사이대 이론경제학 명예교수의 연구를 인용해 도쿄올림픽 때 해외 관중을 받지 않고 국내 관중을 50%로 제한했을 때 입는 경제적 손실이 1조6258억엔(약 16조88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해외 일반 관중 포기로 일본 경제가 2000억엔(약 2조760억원) 정도의 손해를 볼 것이란 견해가 많다고 보도했다. 이어 해외 관중 포기로 올림픽 특수를 기대하던 일본 관광업계는 크게 낙담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해외 관중 포기와 관련해 “완전한 형태의 올림픽 개최는 좌절됐다”며 “도대체 올림픽이 제대로 열릴 것인가라는 의문에 마주하게 된다”고 평가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