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군이 20일(현지시간) 저녁, 쿠르드 민병대가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 지역을 공습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17개월 만의 20일(현지시간) 저녁, 쿠르드 민병대가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 지역을 공습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17개월 만의 공습이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터키 전투기가 시리아 민주군(SDF) 기지인 아인 이사의 사이다 마을을 공습해 큰 폭발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SDF는 쿠르드 민병대(YPG)를 주축으로 한 세력이다.

터키는 YPG가 터키 내 쿠르드족 분리독립 무장 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라고 주장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외신들에 따르면 이번 공습은 터키가 시리아 국경을 넘어 '평화의 샘' 작전을 전개한 2019년10월 이후 약 1년 반 만이다.

당시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의 국경도시인 탈 아브야드와 라스 알-아인 사이 120㎞ 구간을 장악했다. 이후 미국과 러시아의 중재로 '안전지대'를 지정하고, YPG가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30㎞ 밖으로 철수하는 조건으로 군사작전을 멈췄다.

SOHR은 이날 아인 이사에서 SDF와 친(親)터키 세력 간 충돌이 발생한 가운데 이같은 공습이 행해졌고 사상자 또한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측의 싸움은 24시간 동안 지속했다. SDF가 터키의 탱크를 파괴하면서 터키 병력이 전진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한편 터키는 시리아 내 쿠르드족이 이끄는 민병대를 '테러 조직'이라 부르고 있으나 미국 등 국제사회는 SDF 등을 2017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 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 등의 중요한 동맹으로 삼고 있다.

김태동 기자 na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