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시라도 빨리 군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
미얀마 군부가 쿠테타를 불복종하는 시위대를 무력으로 진압하면서 국제 사회에 질타를 받고 있는 가운데 한 미얀마군 탈영병이 "필요하면 시위대에 자동 소총을 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증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일 마이니치 신문은 미얀마군 부대에서 탈영해 인도로 도주한 탈영병의 증언을 보도했다.

지난달 1일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가운데 군부에 항의하는 시위가 진행됐다. 해당 탈영병은 미얀마에서 쿠데타가 일어난 지난달 이후 상관의 지시로 두 차례 시위 진압에 투입됐다고 밝혔다.

그는 "시위 진압 때 자동소총으로 무장을 했고, 미리 도로에 그어놓은 선을 시위대가 넘어오면 리더 역할을 하는 사람을 노려 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쿠데타 불복종 운동에 참여하는 지인에게 접근해 운동의 리더 역할을 하는 이를 알아내라는 명령도 받았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해당 탈영병은 실제로 첩보 역할도 했지만, 자신도 불복종 운동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군인 중에서도 군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깨닫기 시작하는 사람이 있다"며 "한시라도 빨리 군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해당 탈영병은 이달 초순 군 숙소를 빠져나와 나흘 동안 이동한 끝에 인도 국경에 도착했다. 그는 현재 미얀마에서 도주한 40여 명의 경찰과 함께 은신하고 있다.

해당 탈영병과 함께 은신 중인 경찰들도 "불복종 운동에 관한 정보를 입수하라"는 지시에 반발해 도주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미얀마에서 인도로 도주한 병사와 경찰은 400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마이니치는 보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