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와 70대 각 1명, 60대 2명…"3명은 머리, 1명은 가슴 총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마사지 업체 '골드스파' 앞에서 시민들이 동양인 대상 혐오범죄와 여성 폭력 중단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마사지 업체 '골드스파' 앞에서 시민들이 동양인 대상 혐오범죄와 여성 폭력 중단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총격 사건으로 사망한 한인 4명의 신원이 사건 사흘 만에 공개됐다.

애틀랜타 경찰은 19일(현지시간) 시내 스파에서 일하다 총격범 로버트 앨런 롱에 의해 살해된 여성 4명의 이름과 나이, 성별, 사인(死因) 등을 공개했다. 다만 경찰은 이를 공개하면서 국적 표현 없이 '아시아 여성'이라고 인종만 적시했다.

한국 정부는 사건 직후 이들 4명이 한인이라고 확인한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희생자는 74세의 박 모씨, 그랜트를 성으로 하는 51세 여성, 69세의 김 모씨, 63세 유 모씨다. 유씨는 아로마세러피스파에서 일하다 희생됐으며, 나머지 3명은 맞은편 골드스파에서 변을 당했다.

경찰은 사건 이튿날인 지난 17일 이들 4명을 부검했다. 경찰은 박씨와 그랜트씨, 유씨가 머리 총상으로 숨졌으며, 김씨는 가슴에 총을 맞고 숨졌다고 밝혔다.

외교부도 주애틀랜타 한국총영사관이 이날 애틀랜타 경찰 당국으로부터 사망 한인 4명의 영문명과 연령, 국적 등 인적 정보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미 경찰 당국은 통보에서 이 중 한 명은 한국 국적을 보유한 영주권자, 나머지 3명은 미국 시민권자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 피해자들의 개인정보 보호와 유가족 요청을 감안해 한국명 등 추가적인 개인정보는 발표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 총격범은 이들 두 업소를 비롯해 세 곳의 스파와 마사지숍에서 총기를 난사해 한인 4명을 포함해 모두 8명을 살해했다. 이중 6명이 아시안으로 드러나 인종 범죄에 대한 미국 내 규탄 여론이 치솟고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