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국과 힘든 협상"…중 "건설적·유익한 대화, 차이점도 여전"
미중 알래스카 담판, 공동발표문 없이 종료…북한도 의제 올라

미국과 중국이 19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에서 1박2일 고위급 담판을 벌였지만 공동 발표문을 내지 못한 채 회담을 종료했다.

전날 언론 앞 모두발언에서 각종 현안을 놓고 난타전을 벌인 것을 보듯 향후 미중 관계의 험로를 예고하는 대목이다.

미국 측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 양제츠(楊潔篪)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전날부터 이틀간 세 차례 2+2 회담을 진행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설리번 보좌관은 회담 후 "우리는 광범위한 이슈에서 힘들고 직설적인 대화를 예상했는데, 이것이 정확히 우리가 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자신의 우선순위와 의도를 제시하고 중국 측으로부터 이를 들을 기회를 가졌다면서 "우리가 있는 지점을 찬찬히 살펴보기 위해 워싱턴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진할 방법을 위해 동맹, 파트너들과 협의하고, 앞으로 중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동맹과 공유하는 중국의 행동에 대한 우려를 전하고 미국의 정책과 원칙, 세계관을 제시하고 싶었고, 이번 회담에서 이 일을 했다고 말했다.

또 홍콩, 신장, 사이버 공간 등 미중 간 충돌하는 지점은 물론 북한과 이란, 아프가니스탄, 기후변화 등 광범위한 의제에 관해서도 매우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미 고위당국자는 회담 후 미국이 중국과 협력할 분야가 있는지 탐색할 수 있을지 모른다면서 특히 북한, 이란, 아프가니스탄, 기후변화를 언급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중 알래스카 담판, 공동발표문 없이 종료…북한도 의제 올라

양제츠 정치국원은 회담 후 "솔직하고 건설적이며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며 "그러나 물론 여전히 차이점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은 앞으로 건강하고 안정적인 궤도를 향해 우리의 진로를 인도하기 위해 '무갈등' 정책에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왕이 외교부장은 중국은 주권이 원칙의 문제이며 이를 방어하려는 중국의 결단을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는 점을 미국 측에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은 미중 갈등이 지속하는 가운데 지난 1월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취임한 이래 양국 간 이뤄진 첫 고위급 대면 접촉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