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9일 이틀간 세차례 회담…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첫 고위급 대면회의
미, 전방위 공세속 북한·기후변화 등 협력추구…중 "핵심이익 침해는 용납못해"
초반부터 거친 설전속 험로 예고…미중관계 풍향계 계기될 듯
미중, 이틀간 알래스카 담판 돌입…시작부터 '정면 충돌'(종합)

미국과 중국이 18일(현지시간) 극도로 냉랭한 분위기 속에서 알래스카 고위급 회담에 돌입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양국의 첫 고위급 대면 만남이자 향후 관계를 가늠할 풍향계 성격이 강하지만, 회의가 시작되기 무섭게 거친 설전을 벌이며 양국간 갈등과 불신만큼이나 험난한 협상을 예고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측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 양제츠(楊潔篪)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오후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회담을 개시했다.

양측은 이날 2차례, 19일 오전 1차례 등 모두 3번의 만남을 예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이틀간 알래스카 담판 돌입…시작부터 '정면 충돌'(종합)

이번 회의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부터 '신냉전'이라고 불릴 정도로 양국 관계가 악화한 데 이어 바이든 행정부 역시 강경 기조를 천명한 상황에서 열렸다.

특히 미국은 회담을 앞두고 지난 12일 쿼드(Quad) 정상회의, 15~18일 국무·국방 장관의 한국·일본 순방 등 대중 포위전략 실행을 위한 동맹 복원과 파트너 규합에 공을 들이는 사전 행보에 나서는 등 중국을 자극했다.

이를 반영하듯 양측은 회의 초반부터 거세게 충돌했다.

블링컨 장관은 언론에 공개된 모두발언에서 중국의 행동이 규칙에 기초한 세계 질서를 위협한다고 비판하고 다른 나라로부터 중국의 일부 조치에 관한 깊은 우려를 듣고 있다고 선공을 날렸다.

설리번 보좌관도 "우리는 갈등을 추구하지 않고 치열한 경쟁을 환영한다"며 "그러나 우리 국민, 친구들을 위해 원칙을 옹호할 것"이라고 가세했다.

이에 양제츠 정치국원은 미국이 중국 공격을 위해 다른 나라를 선동한다면서 미국의 내정 간섭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반격했다.

작심한 듯 미국의 인권 개선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역공하기도 했다.

왕이 부장은 최근 홍콩 관련 제재를 염두에 둔 듯 새로운 제재를 발표하는 것은 손님을 환영하는 방법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중국의 모두발언이 당초 합의한 시간을 훌쩍 초과하자 블링컨 장관이 철수하던 취재진을 다시 불러 추가로 발언하고, 미 당국자가 장외에서 중국의 태도를 비난하는 이례적인 장면까지 연출됐다.

미중, 이틀간 알래스카 담판 돌입…시작부터 '정면 충돌'(종합)

이번 회담은 미국이 무역, 인권, 기술, 역내 문제 등 양국 간 모든 갈등 의제를 꺼내놓겠다고 공언함에 따라 애초부터 쉽지 않은 협상이 예상됐다.

미국은 불공정 무역관행, 홍콩과 중국 서부 신장의 인권 탄압, 지식재산권 절취, 대만 문제, 남·동중국해에서 동맹국 위협 등을 비판하며 중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겠다고 압박했다.

이에 중국은 대화와 협력을 강조하면서도 절대 양보할 수 없는 핵심 이익이 의제로 올라올 경우 물러서지 않고 단호히 맞서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그러나 미국은 북한과 이란 등 핵 비확산, 기후변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처럼 양국의 협력이 가능한 분야도 다루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블룸버그는 회담 전 중국 관료 사이에서는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양국 정상의 화상회의 개최,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합의 도달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다만 회의가 사안마다 정면충돌하는 모양새로 시작된 터라, 이틀간 협의에서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상황이 불투명하다는 관측도 있다.

미국은 그동안 "일회성 만남이다", "공동 성명을 기대하지 않는다"며 중국을 압박했고, 중국 역시 핵심이익을 침해할 경우 만남 이상의 결과물을 내놓기 어렵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AP통신은 "양측이 서로에게 첨예하게 다른 관점을 제시했다"며 "공개 발언의 논쟁적인 어조는 비공개 토론이 훨씬 더 험난할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미중, 이틀간 알래스카 담판 돌입…시작부터 '정면 충돌'(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