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타성·비전문성 등 지적
미국 할리우드 연예계가 영화 '미나리'를 작품상 후보에서 배제해 논란을 일으켰던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개혁 조치를 요구했다./사진=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 연예계가 영화 '미나리'를 작품상 후보에서 배제해 논란을 일으켰던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개혁 조치를 요구했다./사진=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 연예계가 영화 '미나리'를 작품상 후보에서 배제해 논란을 일으켰던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개혁 조치를 요구했다.

16일(현지시간) 할리우드리포터 등 미국 연예 전문 매체들에 따르면 할리우드 스타들을 고객으로 둔 대형 홍보대행사 100여 곳은 골든글로브 보이콧을 경고했다.

이들 대행사는 성명에서 골든글로브에 차별 행위와 배타성, 비전문성이 만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부 영화·TV 제작사와 방송사의 자금 지원을 받으며 부패 의혹까지 불거졌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들은 골든글로브가 대대적인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 소속 스타 고객들의 골든글로브 참여를 막겠다고 경고했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는 회원 87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재정 관리와 시상식 운영 등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특히 골든글로브는 지난달 '미나리'를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 뒤 작품상과 배우상 후보 지명을 배제해 큰 논란을 빚었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연출하고 미국 제작사가 만든 미국 영화다.

당시 골든글로브는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여야 한다는 규정을 들어 '미나리'를 작품상과 배우상 후보에 올리지 않았다.

여기다 최근에는 HFPA 회원 중 흑인이 단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이 알려져 골든글로브의 다양성 부족과 폐쇄성이 도마 위에 올랐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HFPA는 성명에서 회원 수를 최소 100명으로 늘리고 전체 회원의 13%를 흑인으로 채우겠다면서 "필요한 변화를 만들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투명성을 확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