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지난해 2개에서 5개로 껑충
실생활과 연결된 AI에 주목
MIT 10대 기술에서 5개가 AI ..시대가 변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가 발간하는 기술전문 저널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올해 각광받을 10대 기술을 선정하면서 5가지를 인공지능과 관련한 기술에서 채택했습니다. GPT-3나 다중 기술 AI 등 AI 기술과 관련한 것뿐만 아니라 데이터 신뢰(data trust), 디지털 동선추적(digital contact tracing) 등 AI 거버넌스와 관련된 것도 10대 기술에 포함시킨 게 특이합니다. 지난해 MIT는 데이터 서버에 의존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운영되는 소형 AI와 AI 발견 분자 등 2개를 10대 기술에 포함시켰습니다. 올해 MIT가 꼽은 5대 AI 기술을 소개합니다

①문서 작성 인공지능 ‘GPT-3’
우선 문서 작성 인공지능인 GPT-3가 선정됐습니다. 지난해 AI업계를 뜨겁게 달궜던 화제의 AI입니다. AI 벤처인 오픈AI가 구축한 모델이죠. 수천 권의 책과 인터넷으로 학습된 딥러닝을 사용해 단어와 구문을 함께 묶는 알고리즘입니다. 인간의 뇌기능에서 시냅스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인공신경망의 파라미터(매개변수)를 1750억 개까지 늘린 게 가장 큰 특징입니다. 이렇게 많은 데이터를 이용해 새로운 문장을 창출하고 이미지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인간의 언어는 기본적으로 인간끼리 대화하고 아이디어를 나누며 개념을 형상화하는 인간만의 도구입니다. 이런 인간의 언어를 학습한 GPT-3에 인간의 세계를 제대로 이해했다는 극찬론이 쏟아지는가 하면 단순한 모방만 하는 알고리즘에 불과하다는 부정론도 제기됩니다.

②보고 듣고 느끼고 말하는‘다중 스킬 AI’
다음으로 선정한 기술은 다중 스킬 AI(multi skill AI)입니다. AI가 시각적 데이터를 인지하고 음성도 인식하면서 인간과 소통하는 AI기술은 이미 많이 보편화되고 있습니다. 이제 촉각 및 미각 후각기능 등 인간의 더 많은 감각을 입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기능을 갖게 되면 AI는 인간과 더욱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되겠죠.

MIT 테크놀로지리뷰가 선정한 올해 각광받을 10대 기술

GPT-3
다중스킬AI
디지털동선추적
데이터 트러스트
틱톡추천알고리즘
m-RNA
리튬금속배터리
친환경수소에너지
초정밀위치정보기술
모든 사물에 대한 원격기술

③질병 모니터링 ‘디지털 동선 추적’
셋째로 디지털 동선 추적(digital contact tracing)이 포함됐습니다. 디지털 동선 추적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의 동선을 추적하는 데 사용한 디지털 앱기술을 말합니다. 이 앱은 주로 환자들이 다른 사람과 접촉했는지를 찾는 데 쓰였습니다. 77개 국가에서 이를 사용해 보건당국자들의 모니터링 부담을 많이 덜어줬습니다. 물론 이 추적 시스템이 완전히 확진자들을 격리하고 관련자들을 찾아내는 결과를 얻지는 못했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이 추적 기술은 앞으로 개인의 헬스케어나 각종 질병을 모니터링하는 데 계속 쓰일 것입니다. 결국 문제는 기술이 아니라 이를 활용하는 인간에게 달려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④프라이버시 관리 ‘데이터 트러스트’
넷째 데이터 트러스트(data trust)입니다. 이미 개개인의 정보는 유출되고 해킹당하면서 우리들이 예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이 판매되고 재판매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문제는 아마 우리에게 있는 게 아니라 오랫동안 고수해온 프라이버시의 모델에 있습니다. 우리 자신의 프라이버시를 관리하고 보호하는 일을 책임지는 건 바로 우리였습니다. 이제 노동조합처럼 개개인을 대신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관리하는 법적인 단체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⑤짧은 동영상 제작 공유 ‘틱톡추천 알고리즘’
다섯째 틱톡추천 알고리즘입니다. 중국의 바이트댄스가 서비스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앱입니다. 15초짜리 짧은 동영상을 제작하고 공유하는 기능을 제공하면서 동영상 소통에 익숙한 젊은이들로부터 폭발적 인기를 끌었습니다. 틱톡 성장을 키워왔던 알고리즘은 독특합니다. 다른 소셜미디어들도 이 알고리즘을 앞다퉈 적용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만 1억 명의 이용자가 있다고 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절 정보 유출과 안보문제로 강제 매각대상이었던 틱톡은 바이든 집권 이후 매각 행정명령 집행이 무기한 연기된 상태입니다. 결국 AI의 이런 기술들이 곧바로 실생활에 들어올지 모르겠습니다.
ohc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