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장관 공동 성명 "중대 범죄는 끝까지 책임 물을 것"

시리아 내전 10년을 맞아 미국과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이 분쟁의 정치적 해결을 재확인했다.

시리아 내전 10년…미국 등 서방 5개국 "평화적 해결 의지"

15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이들 국가는 공동 성명에서 "내전 상황에 인권탄압과 국제법 위반, 대량학살 등 인권 침해가 발생했다"라며 "정부와 관련 당사국이 정치적 해법을 마련하도록 나서고, 지역 사회에 인도적 도움이 미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리아 내전 10년…미국 등 서방 5개국 "평화적 해결 의지"

성명은 또 "올해 예정된 시리아 대통령 선거는 자유와 공정이 보장되지 않으며, 국제 사회와 시리아 정부의 관계를 복원시키는 역할도 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고국을 떠난 유대인을 포함해 시리아인 모두가 참여하는 정치적 해법 마련을 위한 과정이 필요하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평화적 해결 방법을 계속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아울러 중대 범죄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성명에는 미국 앤서니 블링컨, 프랑스 장-이브 르드리앙, 독일 하이코 마스, 이탈리아 루이지 디 마이오, 영국 도미닉 라브 외교부 장관 등이 서명했다.

시리아 내전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퇴임을 촉구하며 10년간 이어졌다.

이른바 '아랍의 봄'이 한창이던 지난 2011년 3월 15일 시리아 남부 한 작은 마을에서 10대 청소년 10여명이 벽에 '정권은 퇴진하라'는 낙서를 한 게 계기가 됐다.

경찰이 이들 청소년을 잡아 고문하자 대규모 민중 시위가 벌어졌다.

영국에 있는 시리아 인권단체는 14일 현재까지 내전으로 38만8천652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시리아의 62%는 정부군과 친정부 민병대가 점령하고, 나머지는 터키가 지원하는 쿠르드 반군,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등의 영향 아래 있다는 게 인권단체의 설명이다.

시리아 내전 10년…미국 등 서방 5개국 "평화적 해결 의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