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경 유혈 진압 지속…현지 매체 "최소 92명 사망"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대한 군경의 유혈 진압이 지속되며 누적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현지 매체인 이라와디에 따르면 전날 미얀마 군경에 의해 시민 9명이 살해돼 누적 사망자 수가 최소 9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1일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는 이를 규탄하는 시위 참가자들에게 총격과 폭행을 가하는 등 유혈 진압에 나서고 있다.

이날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는 시위를 벌이던 시민 5명이 군경의 총격으로 숨졌다.

이 과정에서 부상자도 대거 발생했다. 현지 주민들에 따르면 당시 불교 승려를 포함한 20여 명이 총격을 받았고, 상당수가 위중한 상태다.

진압 병력을 피해 달아난 젊은 시위 참가자들을 숨겨줬던 한 시민은 머리에 실탄을 맞은 뒤 군경에 의해 끌려가 행적이 묘연한 상황이다.

바고 지역에서는 4명이 실탄에 맞고 19살의 미얀마 해양대 재학생이 총격으로 숨졌다. 최대 도시인 양곤에서는 적어도 2명이 살해됐다고 현지 주민들이 전했다.

중부 마궤 지역에서도 시위대 한 명이 숨지고 최소 13명이 체포됐다.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지금까지 사망자는 80명을 넘었고 체포된 시민도 2100명을 넘는다.

로이터통신은 이 외에도 전날 최소 13명이 숨졌다고 현지 언론과 목격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