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책 등 논의…北의 일본인 납치문제 거론 가능성도
방미 대표단 인원 최소화 하고 전원에게 백신 접종하기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내달 미국을 방문한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1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스가 총리가 4월 전반(前半·초중순)에 미국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첫 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 회담이 예정대로 열리면 스가 총리는 올 1월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과 대면 회담하는 첫 외국 정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가토 장관은 "올 1월의 일미(미일) 정상 전화 회담에서 스가 총리의 방미에 대해 가능한 한 이른 시기로 조정해 나가기로 했었다"며 구체적인 일시 등 자세한 방미 일정은 미국 측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스가 총리의 원활한 방미를 실현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철저히 하기로 했다면서 방미 대표단 인원을 80~90명 수준으로 최소화하고 전원에게 백신 접종을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가토 장관은 스가 총리의 이번 방미를 통해 미일 관계를 한층 강화하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는 입장을 확인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의 여러 현안과 코로나19 대책, 기후변화 등 국제사회 공통과제를 놓고 의미 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가토 장관은 스가 총리의 방미 중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거론할지에 대해선 "예단해 답변하는 것은 피하겠다"면서도 "납치 문제는 일본 정부 입장에선 항상 가장 중요한 과제로 인식한다"고 말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이 문제와 관련한 협력을 요청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스가 일본 총리 내달 방미…바이든 대통령과 첫 대면회담(종합)

앞서 미국 온라인매체 악시오스가 지난 7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스가 총리를 이르면 4월 백악관으로 초청해 정상회담을 할 계획이라고 맨 먼저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면서 가능한 한 이른 시기에 스가 총리의 방미 일정을 조율하겠지만 구체적인 일정 등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반응했었다.

일본 정부가 스가 총리의 방미 시기를 "4월 전반"이라고 어느 정도 특정해 밝힌 것은 처음이다.

스가 총리는 방미 전인 이날 밤(한국시간) 화상 방식으로 열리는 첫 쿼드(미국, 일본, 인도, 호주 4개국 협의체)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현안을 놓고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스가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의 당선이 사실상 확정된 후인 작년 11월 12일 첫 통화를 한 뒤 취임 후인 올 1월 28일(한국시간) 30분가량 두 번째로 통화했다.

한편 전임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때는 취임 후 백악관을 방문한 첫 외국 정상이 최대 동맹인 영국 총리였다.

당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트럼프 전 대통령 취임 1주일만인 2017년 1월 27일 백악관을 찾아 트럼프와 회담했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