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발 변이바이러스에 86% 예방효과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전 세계 주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된 가운데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가 개발한 백신이 감염 예방·중증악화 방지에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자체 조사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영국에서 진행된 3단계 임상시험(3상)에서 변이가 이뤄지지 않은 기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효과가 96.4%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영국발 변이 코로나19에 대한 예방효과는 86%에 달하며,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에는 그 수치가 55.4%로 떨어졌다는 2상 최종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특히 노바백스 측은 "기존, 변이 바이러스를 비롯해 감염자의 상태가 중증 또는 사망으로까지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는 데에는 100% 효과를 보였다"고 밝혀 주목을 끌었다.

이에 따라 노바백스는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자사 백신의 사용 승인을 요청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편 노바백스는 국내 SK바이오사이언스와 위탁생산 계약 및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이에 SK바이오사이언스는 ‘NVX-CoV2373’ 백신을 국내에서 생산하고 판매할 권리를 확보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