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이 아니다"
해리 마클 부부/사진=연합뉴스

해리 마클 부부/사진=연합뉴스

영국 해리 왕자 부부가 영국 왕실에서 인종차별을 겪었다고 폭로한 것이 자국내에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해리의 형인 윌리엄 왕세손이 해당 논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11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윌리엄 왕세손은 해리·마클 부부의 폭로 인터뷰에 대해 "우리 가족은 인종주의자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인터뷰가 나간 뒤 동생과 대화를 나눠봤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윌리엄 왕세손은 "아직 동생과 얘기한 적 없지만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해리 왕자는 지난 2019년 ITV 인터뷰에서 "우리는 확실히 다른 길 위에 서있다"면서 형과의 불화설에 대해 사실상 인정했다.

한편, 해리 왕손 부부는 지난 7일 미국 CBS에 방영된 오프라 윈프리와의 인터뷰에서 인종차별 의혹을 제기했다. 해리 부부는 지난 2019년 5월 태어난 자신의 아들 아치와 관련해서 "아들이 태어났을 때 피부색이 얼마나 어두울지 등에 대한 우려와 대화가 오갔기 때문에 왕실이 아치를 왕자로 만들기를 원치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여왕은 해당 인터뷰가 방영된 후 3문장 분량의 간략한 성명을 냈다. 성명에서 여왕은 "제기된 문제, 특히 인종 관련된 것은 매우 염려스럽다. 일부 기억은 다를 수 있지만 이 사안은 매우 심각하게 다뤄질 것이고 가족 내부에서 사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