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말 영국에서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치사율이 훨씬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학저널(BMJ)은 10일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약 5만5000명 중 227명이 사망한 반면 다른 변종 바이러스는 같은 규모 모집단에서 사망자가 141명이었다는 연구 결과를 실었다. 연구진은 영국 변이 바이러스의 치사율이 다른 변이에 비해 30∼100% 높다고 분석했다.

엑시터대가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연구를 공동 주도한 엑시터대 연구자 로버트 챌런은 "전파력이 빠르고 치사율도 높은 영국 변이 바이러스의 위협은 심각하게 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 과학자들은 이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률이 40∼70% 높다고 보고 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