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정 타격 가한 의료·은행에 '본보기' 차원…언론사 두 곳 침탈도
군정 반대 주영 대사 소환…안보리 결의안, 중·러 등 반대로 무산
미얀마 군부 시민불복종 운동 탄압 본격화…유엔, 군부규탄 무산

미얀마 군사정권이 10일 반(反)쿠데타 시민 저항에서 중심 역할을 해온 시민불복종 운동(CDM)에 대한 본격적인 탄압을 시작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쿠데타를 규탄하고 추가 조치를 취한다는 성명을 채택하지 못하면서 미얀마 군부는 시위대에 더 강경해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현지 언론 및 외신에 따르면 군경은 이날 오전 양곤 외곽의 철도 노동자 거주지를 급습했다.

이곳에는 철도 노동자 1천 명 안팎이 거주하며 파업을 계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의 동맥인 철도 부문은 의료, 은행 부문과 함께 CDM의 핵심으로, 쿠데타 직후부터 파업을 지속하면서 군정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준 것으로 여겨졌다.

거주지에 사는 32세 여성은 AFP 통신과 전화 통화에서 "군경 300명가량이 길을 막고 시민불복종 운동에 참여한 이들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나는 빠져나왔지만, 남아있는 철도 노동자들이 걱정된다"며 "군경은 노동자들을 때리고 죽일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미얀마 군부 시민불복종 운동 탄압 본격화…유엔, 군부규탄 무산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군경이 거주지에서 최소 4명을 구금했다고 보도했다.

군부는 또 전날 쿠데타 상황을 지속해서 보도해 온 미얀마 나우 등 언론 매체 5곳에 대한 허가를 취소한데 이어, 이날엔 두 언론사 사무실에 쳐들어가 컴퓨터와 보도 장비 등을 가져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국경없는기자회는 성명을 내고 미얀마 군부의 언론탄압을 비판하고, 언론사 침탈은 충격적인 협박 행위라고 규정했다.

미얀마 군부 시민불복종 운동 탄압 본격화…유엔, 군부규탄 무산

2021.3.10' />

군경은 이날도 양곤 등지에서 폭력 진압을 계속했다.

지난 3일 10명 안팎의 사망자가 발생한 양곤 노스오깔라빠에서는 군경의 폭력 진압 과정에서 시위 참여자 20~30명이 체포돼 구금 중이라는 내용이 SNS에 올라왔다.

밍잔에서도 군경이 쏜 고무탄에 한 명은 머리, 다른 한 명은 발을 맞아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경의 유혈 진압이 계속되는 가운데서도 유엔은 미얀마 군부에 확실한 경고음을 발신하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9일(현지시간) 미얀마 쿠데타를 비판하고 군사정부를 상대로 추가 조치를 위협하는 내용의 성명 문안에 합의하는 데 실패했다.

현 의장국인 영국이 제안한 성명의 최종 문구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중국과 러시아, 인도, 베트남이 쿠데타 언급과 추가 조치 위협에 대한 내용을 놓고 삭제를 요구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군정은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및 윈 민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한 주영국 대사에 대해 소환 명령을 내렸다고 관영매체인 '글로벌 뉴라이트 오브 미얀마'가 보도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다만 주미얀마 주재 프랑스 대사가 이날 학생들과 시민들이 체포·구금된 양곤의 인세인 교도소를 방문, 시위대 석방을 요구하는 활동가들과 만났다고 네티즌들이 SNS에서 전했다.

지난달 1일 쿠데타 이후 미얀마 주재 외교단이 우려 성명 등을 발표한 적은 있었지만, 대사가 직접 현장을 찾은 것은 처음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미얀마 쿠데타에 대한 군부 입장을 설명하는 대가로 고용한 로비스트 및 그 회사에 200만 달러를 지급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미 법무부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스라엘계 캐나다인인 아리 벤메나시는 지난주 통신과 전화통화에서 군부가 중국과 거리를 두고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싶어한다고 주장하는 등 군부 이미지 개선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