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발 변이바이러스와 유사"
독일 베를린 주민들이 택시를 타고 트렙토브 지역에 있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로 향하고 있다/사진=AP

독일 베를린 주민들이 택시를 타고 트렙토브 지역에 있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로 향하고 있다/사진=AP

독일에서 영국발 변이바이러스와 유사하지만, 추가 변이가 이뤄진 B1525 바이러스 감염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9일(현지시간) 독일 rbb방송에 따르면 독일 진단전문회사인 첸토게네는 전날 베를린 BER 공항의 진단센터에서 작센주에서 온 한 주민이 B1525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

B1525바이러스는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와 유사하지만, 단백질에 추가 변이가 이뤄진 바이러스다. 추가변이로 이 바이러스는 전염성이 더욱 강한 것으로 밝혀졌다.

B1525바이러스는 생성된 지 얼마 안됐지만, 그사이 덴마크와 이탈리아를 포함해 19개국에서 280개 감염사례가 확인됐다.

이에 대해 첸토게네는 올해 초부터 모든 코로나19 진단검사센터의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재검사해 변이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