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프랑스를 충격에 빠뜨린 교사 참수 테러는 13세 학생의 거짓말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8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Z'로 알려진 여학생은 당국 조사에서 자신이 거짓말을 했다고 시인했다. 당시 교사가 이스람 풍자 만평을 보려주려는 데 항의했다가 수업에서 배제됐다는 것이 거짓말이었던 것이다. 실제로 그 수업을 들은 적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파리 근교 콩플랑생토노린 중학교의 역사 교사 사뮈엘 파티는 이 학생의 거짓말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표적이 돼 살해됐다.

파티는 지난해 10월 초 표현의 자유를 설명하며 이슬람교 창시자인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보여줬다가 같은 달 16일 목숨을 잃었다. 용의자는 사건 현장에서 쿠란 구절 중 하나인 '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 역시 도주 중 경찰에 저항하다 사살됐다.

학생은 수업에서 제외된 진짜 이유를 숨기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파티는 자유에 대한 수업 중 슬람교도 사이드·셰리크 형제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비난하며 2015년 1월 편집국에서 총을 쏴 12명을 살해한 사건을 언급했다. 파티는 다음 날 수업에서 이 만평을 보여줄 것이며, 이에 충격받을 수 있으니 무슬림 학생들은 눈을 감거나 복도에 나가 있어도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Z는 모로코 출신 아버지에게 만평을 보여주기 위해 무슬림 학생들에게 나가라는 선생님에게 항의했다가 수업에서 제외됐다고 거짓말을 했다. 학생은 평소에도 잦은 결석으로 수업 배제 조치를 받았는데 이를 감추기 위해서였다.

이에 화가 난 아버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파티의 이름과 학교 주소를 공개하며 비난했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에 관심을 보여온 체첸 출신 압둘라 안조로프(당시 18세)는 이 글을 본 뒤 범행을 계획했고, 결국 파티는 학교 인근 길거리에서 일면식도 없는 청년에 참수된 채 발견됐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