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CDC 국장 "향후 2개월이 미 코로나 재확산 여부 결정"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수장이 앞으로 두 달이 미국이 또 다른 코로나19 환자의 급증을 겪게 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8일(현지시간) 전미도시연맹(NLC) 모임에서 "앞으로 두 달에 중요한 것들이 너무 많다"며 "'우리가 얼마나 빨리 백신을 접종하느냐' 대(對) '또 다른 급증이 일어날 것이냐'가 정말로 3월과 4월에 어떤 일이 벌어지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서로 물리적 거리 두기를 잘하도록 독려하기 위해 지역 지도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사람들이 백신을 맞도록 권고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른 보건 전문가도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가능성을 경고했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의 마이클 오스터홀름 소장은 7일 NBC 방송에 출연해 영국발 변이인 B.1.1.7 변이가 부채질한 코로나19 확산이 향후 6∼14주 사이에 닥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4주 전 B.1.1.7 변이는 미국 전역의 지역사회에서 보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약 1∼4%를 차지했다.

오늘 그것은 30∼40%에 달한다"며 "우리가 유럽에서 본 것은 그게 50% 수준에 도달하면 환자가 급증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의 겨울철 재확산이 한동안 급격히 감소세를 보이다가 최근 정체 국면에 접어든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일부 주에서 마스크 의무화를 폐지하고 사업장·점포의 영업을 전면 허용하는 등 방역 규제를 대거 완화하고 있다.

여기에 대학생들의 봄 방학철이 시작하는 점도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밖에 월렌스키 국장은 미국의 보건의료 체계가 취약하다고도 말했다.

그는 "지난 10년간 에볼라와 지카, H1N1(신종 인플루엔자), 그리고 지금 코로나19를 봐왔다"며 "공중보건 인프라(기반시설)와 인력을 대규모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코로나19와 함께 벌어진 일에서 그것의 취약함이 드러나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