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 풍부하지만 국민 대다수 하루 2달러 미만 생활
"1979년 집권한 응게마 독재정권 시험대"
적도기니 대폭발에 '은둔의 독재정권' 민낯 드러나

중앙아프리카 적도기니에서 7일(현지시간) 일어난 대폭발 사건으로 널리 알려지지 않은 독재정권의 민낯이 조명받고 있다.

적도기니는 아프리카 대륙의 서쪽 해안에 있는 인구 150만명의 소국으로 1979년 집권한 테오도로 오비앙 음바소고 응게마(79) 대통령이 42년째 통치하는 독재국가다.

기간으로 치면 응게마 대통령은 현존하는 최장 독재 통치자다.

나라 규모가 작은데다 원유 매장량이 아프리카 대륙에서 세 번째일 만큼 풍부한 편이어서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1만 달러(2019년 기준) 정도로 아프리카 대륙에서는 드물게 높다.

하지만 부패한 독재정권은 이 자원을 국민과 나누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국민의 다수가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생활하는 극빈층이다.

반면 응게마 대통령 일가와 측근의 권력층은 호화로운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2019년 스위스 당국은 응게마 대통령의 아들이자 국방장관이 소유한 슈퍼카 25대를 부패 혐의로 압수하기도 했다.

적도기니 대폭발에 '은둔의 독재정권' 민낯 드러나

이번 대폭발은 적도기니의 취약점이 드러나는 계기가 됐다.

최대 야당은 "폭발 사고의 부상자가 구급차가 아닌 택시, 승합차로 이송되고 있다는 점은 이 나라가 나쁜 사람들의 수중에 있다는 충분한 방증이다"라며 "무정부 상태다"라고 비판했다.

적도기지 보건부는 피해자의 심리 치료를 위해 사고 당일 저녁부터 정신과 의료진까지 파견했다고 했지만 야권은 폭발로 집을 일은 이재민이 기거할 대피소도 마련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병원과 병상도 부족해 부상자 치료에 애를 먹고 있다.

WSJ은 "이번 폭발은 응게마 정권에게 큰 시험대가 됐다"라며 "야권은 원유가 풍부한 적도기니의 취약한 의료 체계가 드러났다면서 정부가 위기에 잘못 대응한다고 주장한다"라고 해설했다.

중앙아프리카의 소국인 터라 국제적으로 크게 주목받지 못했지만 적도기니 독재정권의 부패상은 종종 비판받았다.

적도기니는 전국민이 넉넉하게 살 수 있을 만큼 원유를 보유했지만 2019년 국제통화기금(IMF)에 2억8천만 달러(약 3천억원)의 구제자금을 요청해 국제 인권단체가 반발한 적 있다.

1천500명 규모의 대통령 경호부대도 제대로 훈련받지 못해 응게마 대통령은 외국 용병에 경호를 맡겼고, 그의 일가도 이스라엘 사설 경비업체를 고용할 만큼 정부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

이번 대폭발은 군부대에 적재된 다이너마이트 창고에서 일어났다.

8일까지 98명이 사망하고 600여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