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9일 하원 표결 거쳐 바이든 서명…입법 통한 첫 중대 결실 전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상원을 통과한 1조9천억 달러(한화 2천100조원) 규모 경기부양법안이 책상에 올라오는 대로 가능한 한 빨리 서명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재향군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는 보훈처 의료시설을 찾은 자리에서 취재진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고 백악관 공동취재단이 전했다.

상원은 지난 6일 경기부양법안을 찬성 50표, 반대 49표로 통과시켰다.

지난달 27일 하원을 통과한 법안에 15달러로의 최저임금 인상, 개인당 현금 지급 자격기준 강화 등의 수정을 가해 가결시킨 것이다.

이에 따라 하원은 다시 별도의 표결을 거쳐야 한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르면 9일 표결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실업급여 지급이 만료되는 3월 14일 이전에 바이든 대통령의 책상에 상·하원을 통과한 부양법안을 올려둔다는 게 민주당의 목표다.

경기부양법안이 의회를 통과해 서명을 거치게 되면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이후 입법을 통해 거두게 되는 첫 중대 성취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개인당 1천400달러 현금 지급을 포함한 1조9천억 달러 규모 경기부양안을 제시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주에도 코로나19 관련 일정을 연달아 잡고 있다.

이날 보훈처 의료시설을 방문한 데 이어 목요일인 11일 저녁 시청자가 몰리는 황금시간대를 택해 첫 대국민연설을 할 계획인데 코로나19 대응이 주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의료시설 방문 중에는 "전국적으로 잘하고 있다.

1억 회분 접종에 꽤 곧 도달할 것이지만 위험에 처한 주민들에게 더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했다.

취임 100일 이내에 1억회분 접종을 한다는 게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