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접종완료 인원, 전 인구의 40% 넘어
이스라엘 1차 접종자 500만명 돌파…"내달 성인 전체 목표"

이스라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 수가 500만 명을 넘어섰다고 현지 언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중부 페타 티크바에서 34세 임신부 자넷 라비-아줄라이가 500만 번째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했다.

1차 접종자 500만 명 돌파는 지난해 12월 19일 접종 개시 후 79일 만이다.

이날까지 2차 접종을 마친 인원도 378만9천여 명으로 전체 인구(약 930만 명)의 40%를 넘어섰다.

앞서 보건부는 백신 2회 접종자와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자를 합산한 수치가 500만 명을 넘어설 경우 '집단면역'에 근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금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인원이 76만 명가량인 만큼, 앞으로 하루 7만 명가량 2차 접종이 이어지면 다음 주께 이 목표치에 근접하게 된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세계적인 성과"라고 평가하고 "다음 달 말까지는 16세 이상 성인 전원이 백신 접종을 마칠 것이며, 이스라엘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서 빠져나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스라엘 1차 접종자 500만명 돌파…"내달 성인 전체 목표"

이스라엘에서는 아직도 하루 3천 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지만, 이는 지난 1월 중순 3차 유행 정점의 3분의 1 수준이다.

집중적으로 접종이 진행된 고령층을 중심으로 전체 중증·위중 환자 수도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또 감염 재생산지수, 검사 수 대비 양성 비율 등 지표 역시 차츰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이스라엘은 지난달 7일 거주지 1㎞ 이상 이동제한 조치를 풀었고, 지난달 21일과 지난 7일 2차례에 걸쳐 공공시설 및 상업시설의 운영 및 영업을 사실상 모두 재개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최근 잇따른 봉쇄 완화 조치와 국제선 여객기 운항 재개에 따른 영향으로 감염 확산세가 다시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