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하이 항공 "기장과 승무원 등 2명 정직 처분"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둥하이 항공 소속 기장과 승무원이 난투극을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봉황망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둥하이 항공 난퉁발 시안 행 항공기에서 기장과 일등석 담당 승무원 파트장이 사소한 말싸움이 커지면서 난투극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기장의 치아가 깨지고 승무원이 골절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쳤다. 이에 대해 기장은 시안에 도착한 뒤 승무원을 항공기에 탑승하지 못하도록 한 뒤 돌아온 것으로 밝혀졌다.

두 사람의 난투극은 특히 안전에 주의가 필요한 착륙하기 50분 전에 벌어져 중국내에서 더 논란이 되고 있다.

둥하이 항공 측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기장과 승무원 등 2명에 대해 정직 처분을 내렸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시안 민항관리국과 함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