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끊긴 파업 공무원 지원하기 위해 현금·숙소·식량 지원

미얀마 쿠데타 발생 36일째에 접어든 가운데 시민불복종 운동(CDM)을 지원하는 활동이 국내외에서 쏟아지고 있다.

특히 위험을 무릅쓰고 파업 공무원들에게 국내외에서 자금 지원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생계 걱정 말길"…미얀마 시민불복종 지원 국내외서 '밀물'

8일 프런티어미얀마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수 만명의 공무원들이 군부의 여러 차례 업무 복귀 명령과 관사 퇴거, 해고 위협 속에도 시민불복종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1천200여개 국·공립 병원 가운데 300여곳이 직원들의 파업으로 문을 닫았고, 40여개 국·공립 대학 교직원도 "반(反) 쿠데타"와 "민주화"를 외치며 거리로 나섰다.

미얀마경제은행 등 국영은행 직원, 교사, 각 부처 공무원들은 물론 미얀마 국영철도사(MR) 소속 직원 90%가 파업하고, 민간항공청의 관제사와 직원들도 출근을 거부하고 군부에 저항했다.

불복종 운동에 참여하는 의사들을 영장도 없이 체포했거나 체포하려는 시도도 잇따라 발생했다.

하지만, 상당수 미얀마 공무원들은 "정부가 같은 임금을 주더라도 군부독재 체제에서는 일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이다.

"생계 걱정 말길"…미얀마 시민불복종 지원 국내외서 '밀물'

군부는 복직 서약서에 서명한 공무원에게만 월급을 지급하겠다며 재정압박을 가하고 있다.

국공립 병원의 한 외과 레지던트는 "우리 집은 부유하지 않다.

은퇴 공무원인 부모님은 내 의대 학비를 대기 위해 고군분투했다"며 "내가 시민불복종운동에 참여한다고 할 때 그들은 많이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본래 월급 28만짯(22만원)으로도 생활비가 빠듯했는데, 그들이 월급을 끊었다"며 "그래도 후회하지 않는다.

사촌들이 돈 걱정은 하지 말라며 (경제적으로) 도와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생계 걱정 말길"…미얀마 시민불복종 지원 국내외서 '밀물'

미얀마 시민들은 시민불복종 운동에 참여한 공무원들이 생계 때문에 걱정하거나 이탈하지 않도록 지원하는 단체를 여러 개 만들었다.

'영웅을 지원한다'(We Support Heroes)는 이름의 단체는 쿠데타 발생 후 공무원 수백 명을 지원했다.

국영 병원 간호사, 세관 직원, 국회 직원, 경찰관 등이 이 단체로부터 음식과 쉼터를 지원받았다.

처음에는 모금이 안 돼 숙소, 식량 지원이 주를 이뤘으나 지난달 중순부터 정치인, 유명 인사들이 후원금을 내놨고 시민들이 십시일반 모아 현금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특히, 해외에 사는 미얀마인들이 후원 단체를 만들어 외화를 모으고 있다.

일본에만 해도 4개의 지원단체가 있는데, WLM이란 단체는 1억 짯(8천만원)을 모금했다.

한국 거주 미얀마인들이 8천300만 짯(6천600만원)을, 미국 로스앤젤레스 거주자들이 8천450만 짯(6천700만원)을 모았다.

해외 단체들은 국제사회 제재로 미얀마로 송금이 어려워진 뒤 미얀마 주재 사기업을 통해 우회적으로 기금을 전달하는 방법 등을 이용하고 있다.

"생계 걱정 말길"…미얀마 시민불복종 지원 국내외서 '밀물'

미얀마 내부에서 활동하는 '시민불복종 운동-미얀마 엔지니어'라는 이름의 단체는 "국내외에서 모인 기부금이 5천만 짯(4천만원)"이라며 "지원 요청자가 많기 때문에 더 많은 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PiTi라는 단체는 온라인에서 "2천짯(1천600원)씩 나누자"는 운동을 펼쳐 500만 짯(400만원)을 모았다.

이 단체 관계자는 "군부가 모금을 위한 전화번호를 차단했다"며 "은행 계좌도 동결할까 봐 걱정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군부가 불복종운동 지원단체 주요 인사들을 찾아내 체포하고, 금융거래를 차단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진짜 파업 참여 공무원인지 가려내 지원금을 주는 것도 이들 단체의 큰 숙제다.

이밖에 파업 공무원들에게 주라며 농산물을 산더미처럼 가져다주는 농부들, 고향으로 돌아가는 교통비와 숙소를 제공해준 민간 버스 회사 등 여러 방면에서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전체 시위대를 위한 음식과 음료, 과일 등 지원도 끊이지 않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