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에 한국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10만 회분을 수입할 예정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란이 한국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수입할 계획이라고 국영 IRNA 통신이 보도했다.

8일(현지시간) 이란 보건부에 따르면 국제백신프로젝트인 코백스를 통해 올해 안에 한국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10만 회분을 수입할 예정이다.

이란 보건부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입 예정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을 검증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란 보건부는 지난달 18일 한국이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긴급 사용 승인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옥스퍼드 대학과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생산 물량 중 일부를 한국 기업인 SK바이오사이언스에 위탁했다.

이란은 지난달 9일부터 러시아에서 만든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접종을 시작했으며, 이달까지 약 130만 명을 접종할 계획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