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등 폭탄발언 예고한 메건 마클
CBS, 윈프리의 7일 밤 대담에 거액 베팅
영국 해리 왕자 부부가 오프리 윈프리와 인터뷰하고 있는 모습. 월스트리트저널 제공

영국 해리 왕자 부부가 오프리 윈프리와 인터뷰하고 있는 모습. 월스트리트저널 제공

영국 해리 왕자 부부와 미국 유명 토크쇼 진행자인 오프라 윈프리 간 인터뷰가 7일(현지시간) 밤 방영될 예정인 가운데, CBS 방송이 700만~900만달러의 출연료를 지불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한화로 최대 약 100억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해리 왕자와 미국인 배우 출신인 메건 마클 왕자비는 인터뷰 출연을 앞두고 영국 왕실과 갈등을 빚어왔다. 마클이 영국 왕실에 들어간 뒤 인종차별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할 것이란 관측이 나와서다. 영국 언론은 오히려 마클이 왕실 직원들을 괴롭혔다는 의혹을 최근 보도하기도 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윈프리와의 인터뷰가 진행될 2시간 동안 초기의 결혼 과정부터 왕실을 떠나기까지에 대해 ‘폭탄 발언’을 내놓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CBS는 세간의 관심이 집중된 이 인터뷰를 자사의 간판 프로그램인 ‘60분’(60 Minutes) 직후로 편성했으며, 일요일 오후 8시부터 2시간 이상 방영할 계획이다. 이 시간은 TV 광고가 가장 높은 가격에 팔리는 시간대이기도 하다.

CBS는 이 인터뷰를 다양한 채널에 판매할 계획이다. 우선 8일엔 영국 ITV에 재송출하기로 했다. CBS는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가 나갈 때의 광고 가격을 30초당 32만5000달러로 책정했다. 평소 때의 두 배 금액이다.

다만 해리 왕자 부부의 대변인은 “(부부가) 인터뷰에 대해 보상을 받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CBS는 이번 인터뷰 계약을 윈프리의 하포 프로덕션과 맺었다. 하포 프로덕션은 윈프리가 캘리포니아주 헐리우드에 설립한 회사다. 이 인터뷰 방영을 앞두고 방송사 간 유치 경쟁이 치열했던 가운데, 윈프리와의 인연이 깊었던 CBS가 최종 낙점됐다.

그동안 공개적인 활동을 꺼렸던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는 미국 영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관심사가 돼 왔다.

최근엔 부부가 운영했던 자선단체가 영국 규제당국의 감시를 받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부부가 미국으로 이주한 후 작년 7월 폐쇄한 ‘서식스 로열’(Sussex Royal)의 법 준수 여부를 영국 자선위원회가 들여다보고 있다는 것이다. 서식스 로열은 부부가 당초 윌리엄 왕세손 부부와 함께 운영하던 자선단체 ‘로열 파운데이션’에서 떼어내 새로 설립한 단체다.

해리 왕자 부부는 작년 1월 왕실에서의 독립을 선언하고 캐나다를 거쳐 미국으로 이주했다. 현재 캘리포니아주 몬테시토에 살고 있다. 부부는 최근 둘째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영국 왕실의 재정 지원을 전혀 받지 않고 있다고 한다. 부부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최근 넷플릭스와 5년 계약을 체결했다고 WSJ이 전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