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지어 교수 논문, 모순된 내용 담겨 있어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사진=하버드대 로스쿨 공개 동영상 캡처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사진=하버드대 로스쿨 공개 동영상 캡처

미국에서 처음으로 필라델피아시 의회가 램지어 하버드 교수의 역사 왜곡 논문에 대해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동북부 한인회 연합회는 필라델피아 시의회가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17명의 의원이 모두 참석해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결의안은 한국계 2세로 3선인 데이비드 오 의원이 지난달 25일 발의했으며 바비 헤넌 의원이 지지 서명했다.

해당 결의안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육군에 의해 강제된 수천 명의 성 노예 여성들에 대한 역사적 합의와 증거에 모순된다는 내용을 담겨있다.

결의안은 또 위안부 생존자와 전 세계 여성과 소녀들을 위해서 역사적 잔혹 행위를 축소하려는 위험한 시도를 물리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에 대한 학계의 비판이 거세지자, 이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지난달 중순에 하버드 크림슨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자신의 논문을 옹호하는 짧은 글을 준비 중이고, 조만간 완성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그는 이후 해당 논문에 대한 학생들의 질문에 응답하지 않았고, 추가 글을 공개하지도 않았다.

현재 학계에선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증거가 없고 결론 도출 과정에서 기초적 오류가 있다는 반론이 이어지고 있다. 위안부 왜곡 논문 게재를 예고했던 법경제학국제리뷰(IRLE)도 램지어 교수에게 학계의 지적에 대한 반론을 오는 31일까지 제출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