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와 파나소닉은 사명을 바꾸고 지주회사로 전환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뉴노멀’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이런 변화 속도 면에서도 소니가 파나소닉보다 앞선다.

소니는 오는 4월 1일부터 회사 이름을 ‘소니그룹’으로 변경한다. 1958년 도쿄통신공업에서 브랜드명이었던 소니로 사명을 바꾼 지 63년 만이다. 소니 최고경영자(CEO)인 요시다 겐이치로 사장은 “코로나19로 세계가 급변한 만큼 새로운 변화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뉴노멀 대비"…소니·파나소닉, 사명 바꾸고 지주사 전환

기업 지배구조도 대폭 바꾸기로 했다. 소니그룹 본사는 그룹 전체의 사업구조 관리와 시너지 창출 전략을 전담한다. 그 아래 게임, 음악, 영화, 전자, 반도체, 금융 등 6개 사업회사를 둬 사실상 지주회사 체제를 갖췄다.

요시다 사장은 “엔터테인먼트와 전자, 금융 등 각 사업부를 동등한 위치에 놓고 그룹이 자금과 인재를 배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태 사업부인 전자 부문을 특별 대우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소니 전자사업부는 ‘워크맨’ 등 숱한 히트상품을 내놓으며 소니라는 브랜드를 세계에 알렸다. 그러나 이제는 매출 규모에 비해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소니가 모태 사업부의 위상을 낮추면서까지 사업재편을 강조하는 건 2000년대 인터넷 시대의 대응에 뒤처졌던 전례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1월 공개한 전기차 ‘비전S’는 트렌드 변화에 밀리지 않으려는 소니의 변화를 보여주는 제품으로 평가된다. 요시다 사장은 “지난 10년간 메가 트렌드는 모바일이었지만 앞으로 10년은 모빌리티”라고 말했다.

파나소닉도 사명을 ‘파나소닉홀딩스’로 바꾸고 지주회사로 전환하기로 했다. 전환 시기는 소니보다 1년 늦은 2022년 4월부터다. 55세의 젊은 엔지니어 출신인 구스미 유키 상무를 오는 4월부터 CEO로 승진시키는 인사도 단행했다. 지난해 11월 13일 기자회견에서 구스미 상무는 “아직도 수익성이 낮은 사업이 있기 때문에 경쟁력을 철저히 강화할 것”이라며 대규모 사업재편을 예고했다.

파나소닉홀딩스는 자동차배터리와 전자부품 등 8개 사업회사를 거느린다. 어중간했던 사업부 대표의 권한과 책임을 명확히 해 좀 더 적극적으로 선택과 집중을 진행하겠다고 파나소닉은 설명했다.

파나소닉이 21세기에 살아남으려면 40여 개에 달하는 사업을 줄이고 세계 시장에서 통하는 제품과 서비스에 경영자원을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