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일자리 37.9만개 깜짝 증가

백신보급에 봉쇄령 속속 해제
레저·서비스만 28만개 새 일자리
실업률 6.2%…작년 4월의 절반
골드만 "1분기 성장률 5.5%" 유지
지난달 미국 경제의 핵심 지표인 일자리 수가 깜짝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범위한 코로나19 백신 보급에 힘입어 미 경제가 당초 예상보다 빨리 반등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도 고용 회복·기업실적 훈풍…"코로나 불황 끝났다"

미 노동부는 2월 비농업 일자리가 총 37만9000개 늘었다고 지난 5일 발표했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평균(21만 개)을 큰 폭으로 웃돌았다. 작년 12월 감소했던 일자리 수는 올 들어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앞서 발표했던 1월 일자리 수도 대폭 상향 조정됐다. 당초 4만9000개 늘었다고 발표했는데, 이번 확정치에서 16만6000개 증가로 수정됐다.

지난달 늘어난 일자리의 94%는 레저 및 접객업(35만5000개 증가) 부문에 집중됐다. 코로나19 타격이 가장 컸던 업종이다. 전국적인 봉쇄령이 속속 해제되면서 식당과 주점에서만 28만6000명의 신규 고용이 이뤄졌다.

2월 실업률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달(6.3%)은 물론 전문가 전망치(6.3%)보다도 낮은 6.2%를 기록했다.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직후였던 작년 4월의 14.8%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떨어진 수치다.

고용 시장이 빠르게 회복하면서 미국 경기가 본격적인 상승 국면에 진입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바이러스에 민감한 부문의 고용 증가 폭이 두드러졌다”며 올 1분기 5.5% 성장률을 달성할 것이란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모건스탠리는 “겨울 폭풍 등 한파가 아니었다면 2월 취업자가 50만 명 이상 늘었을 것”이라며 “일시적 실업자의 노동 시장 복귀가 가속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다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라졌던 2210만 개 일자리 중 900만여 개는 아직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노무라증권은 “25~54세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여전히 낮은 상태”라며 “정책 금리 인상에 필요한 완전 고용에 도달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무라는 미국의 완전 고용 도달 시점을 2023년 3분기로 보고 있다.

손성원 로욜라메리마운트대 교수는 “지난달 늘어난 일자리의 대부분이 저임금 서비스 직종에 집중됐다는 게 한계”라며 “특정 부문에만 집중되는 이런 회복 양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미 고용 지표가 호조를 보이자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4월물 가격은 배럴당 3.5% 뛴 66.09달러로 마감했다. 경제 회복 기대로 원유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