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과 고통을 상징하는 책인 '못다 핀 꽃'이 일본에서도 출간된다.

7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인 작가인 기타하라 미노리(50) 씨는 올 5월 자신이 운영하는 출판사를 통해 '못다 핀 꽃'(咲き切れなかった花)을 내놓을 예정이다.

고(故) 강덕경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이 직접 그린 200여 점의 그림에 관한 얘기를 담은 이 책은 2000년 한국어, 영어, 일어판 그림 모음집으로 처음 나왔다.

책 속의 작품은 20여 년 전 '나눔의 집'에서 시작된 화가 이경신 씨와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에 뿌리를 두고 있다.

위안부 할머니들 아픔 상징 '못다 핀 꽃' 5월 일본 출간

할머니들은 과거에 붓을 잡은 적이 없었지만, 취미 프로그램의 하나로 그림 공부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억눌렀던 피해의식과 분노를 화폭에 표출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로 '빼앗긴 순정', '끌려감', '우리 앞에 사죄하라' 등 위안부 피해를 상징하는 유명한 작품들이 잇따라 탄생했다.

도쿄신문은 강경덕 할머니 작품인 '빼앗긴 순정'은 일본 병사에게 '레이프(강간)'를 당해 벚나무 아래에서 울고 있는 소녀를 그린 작품이라며 '못다 핀 꽃'에는 널리 알려진 이 작품이 어떻게 그려졌는지 비화가 소개돼 있다고 전했다.

기타하라 씨는 재일 한국인 2세 양징자(梁澄子) 씨 등과 2017년 6월 올바른 위안부 역사를 알리기 위해 일본에서 출범시킨 '희망의 씨앗 기금' 이사로 활약하고 있다.

일본에서 출간되는 '못다 핀 꽃'의 일본어 번역은 양 씨가 맡았다.

기타하라 씨는 "이 책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알려지지 않았던 있는 그대로 모습을 보여 준다"면서 오래전부터 전시 성폭력과의 싸움에서 목소리를 높여온 사람들의 릴레이에 동참하는 것이 일본 사회를 바꾸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