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론조사회, 후쿠시마 원전 사고 10년 앞두고 조사

10년 전 동일본대지진 당시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 여파로 전력을 얻는 수단으로 원전을 부정적으로 보는 일본 국민이 계속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지역을 강타한 규모 9.0의 강진이 일으킨 쓰나미는 후쿠시마 제1원전 1~4호기를 덮쳤고, 이로 인한 냉각장치 가동 중단으로 노심용융과 수소폭발이 잇따라 방사성 물질이 대량 누출됐다.

국제원자력 사고등급(INES) 기준으로 1986년 옛 소련 체르노빌 원전 사고와 같은 최고 레벨(7)로 분류된 이 사고의 수습 작업은 폐로를 목표로 두고 장기 과제로 진행 중이다.

'탈원전' 지지 일본 국민 76%로 늘어나

7일 교도통신과 교도통신 가맹사로 구성된 일본여론(세론)조사회가 동일본대지진 10주년을 앞두고 후쿠시마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970명(유효 답변 기준)을 대상으로 우편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원전의 장래를 묻는 항목에서 68%가 '단계적으로 줄여 제로화(전폐)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 당장 전폐해야 한다는 응답자 비율이 8%를 기록해 전체 응답자의 76%가 탈(脫)원전 정책을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같은 조사에서 탈원전을 희망한 응답자 비율이 2014년 69%, 2016년 62%, 2018년 75%였던 점을 고려하면 원전 전폐를 주장하는 일본 국민이 더 늘어났음을 알 수 있다.

원전 전폐를 바라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60%가 후쿠시마 제1원전 같은 사고가 재발할 우려가 있는 점을 꼽았다.

반면에 '일정 수준의 원전을 유지해야 한다'(19%)라거나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전의 수준으로 돌아가야 한다'(3%)라고 응답한 사람들은 58%가 원전을 없앨 경우 전기 공급이 부족해질 수 있는 점을 그 이유로 들었다.

이들 중 19%는 지구온난화 대책으로 원전 유지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탈원전' 지지 일본 국민 76%로 늘어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삼중수소(트리튬) 등 방사성 물질이 함유된 오염수가 계속 나오는 문제에 대해선 '알고 있다'는 답변자 비율이 53%로 반수를 넘었다.

그러나 '모른다'는 응답자도 43%를 기록해 적지 않은 일본 국민은 이 문제에 큰 관심을 두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오염수 처분 방법과 관련해선 충분한 '풍평피해'(오염수 배출 결정에 따른 이미지 악화로 주변 지역 주민 등이 볼 피해) 대책을 마련할 때까지 방출해선 안 된다는 답변이 39%로 가장 많고, 조속히 해양이나 대기로 방출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13%에 그쳤다.

저장탱크를 증설해 지상 보관을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10%였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32%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