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전복 사고 당시 진술서 공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사진)가 지난달 23일(이하 현지시간) 자동차 전복 사고 당시 자신이 운전한 것조차 기억 못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5일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사고 최초 목격자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실이 현지 법원에 제출한 진술서에는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진술서는 사고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과 우즈의 상태를 상세히 기술했다.

AP통신이 보도한 진술서 내용을 보면, 사고 당일 LA 카운티 내리막 곡선 구간 도로에서 우즈의 차량 충돌 소리를 들은 인근 거주 남성이 가장 먼저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이 남성이 우즈의 차를 발견했을 당시 우즈는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타이거 우즈. / 사진=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 사진=연합뉴스

이후 경찰이 도착하자 우즈는 의식을 되찾아 경찰 질문에 답변했다. 그러나 우즈는 사고 현장에서나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후에도 자신이 운전한 기억이 없다고 경찰에 말했다.

현지 의료 전문가는 사고로 머리에 충격을 받을 경우 의식을 잃거나 사고 당시의 기억이 끝내 돌아오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즈는 사고 직전 현대차 후원으로 열린 미국 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 LA를 방문, 체류 기간 현대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80을 빌려 탔다가 사고를 당했다.

경찰 초동수사 결과 우즈가 사고 당시 음주나 약물을 복용했다는 증거는 나오지 않았으나 과속 또는 졸음운전 가능성은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