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운송장비 등 수출 호조…"올해 경제 기대 이상 출발"
캐나다 1월 무역수지 1년 8개월 만에 12조원 흑자

캐나다의 1월 무역 수지가 1년 8개월 만에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5일(현지시간) 월간 무역 수지 보고서를 통해 이 기간 수지가 14억 캐나다달러(약 12조4천억원)의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힌 것으로 CBC 방송 등이 전했다.

이는 지난 2019년 5월 이래 처음이자 2014년 7월 이후 최대 폭의 실적이다.

특히 지난해 12월 20억 캐나다달러의 적자를 기록한 직후 급속한 반전세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1월 경제 성장률이 0.5%의 실적을 보였다면서 올해 경제가 기대 이상의 출발을 한 지표로 풀이된다고 평가했다.

이 기간 총수출액은 512억 캐나다달러로 전달보다 8.1% 증가했으며 전 부문에 걸쳐 활발했다.

특히 항공기 및 운송 장비·부품 수출이 두드러져 72.3% 증가를 기록했고 골드 바를 비롯한 소비재의 미국 수출이 11.6%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원유를 포함한 에너지 생산품 수출도 5.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입은 0.9% 늘어난 498억 캐나다달러로 에너지 제품 20%, 전자 제품 및 부품 수입이 2.9% 증가했다.

이 기간 대미 흑자가 11.3% 늘어난 62억 캐나다달러로 전달보다 두 배 이상의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08년 9월 이래 최대 규모라고 통계청은 밝혔다.

반면 미국을 제외한 국제 무역 수지는 48억 캐나다달러의 적자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