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샤오미와 중국군 연계 증거로 수상사실 제시

'중국 사회주의 건설자상' 자랑하다 발목잡힌 샤오미

중국의 전자제품 제조업체 샤오미가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유 중 하나는 중국 정부가 창업주에게 준 상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가 최근 워싱턴DC 연방법원에 보낸 답변서에서 샤오미 창업주 레이쥔(雷軍)이 2019년에 '중국 특색 사회주의 건설자상'을 수상한 사실을 중국군과의 관계를 나타내는 증거 중 하나로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산업정보기술부는 2019년 중국 기업인 100명에게 이 상을 수여했다.

샤오미는 창업주가 이 상을 받은 사실을 인터넷 홈페이지의 창업자 소개란과 결산보고서에 게재했다.

그러나 샤오미가 선전한 수상 사실은 결과적으로 역효과를 냈다.

미국 정부는 샤오미 창업주가 중국 정부로부터 이 상을 받은 것과 최근 5G나 인공지능(AI)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배경에는 중국군이 있다고 판단했다.

앞서 미 국방부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이던 지난 1월 샤오미를 '중국군 연계 블랙리스트'에 추가했다.

이후 샤오미는 자신들이 중국군의 통제를 받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 블랙리스트 지정을 취소해달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