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채굴기업 사이퍼 마이닝
스팩과 합병해 나스닥 입성 시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화폐) 채굴을 주력사업으로 하는 미국 기업이 나스닥시장에 입성한다.

비트코인 채굴기업인 사이퍼 마이닝(Cipher Mining)은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인 굿웍스액퀴지션(Good Works Acquisition Corp)과 합병한다고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스팩과 역합병해 우회상장하는 방식을 택했다. 합병기업의 가치는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로 평가됐다. 스팩과의 역합병 등을 통해 사이퍼 마이닝은 현금 5억9500만달러를 확보하게 된다. 역합병은 2분기 중 마무리될 예정이다.

사이퍼 마이닝의 모회사는 암호화폐 채굴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비트퍼리 탑 홀드코다.

암호화폐가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으면서 관련 기업들의 증시 입성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미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도 나스닥 입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