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TPP 참여 적극 고려…미국과 상호 이익 증진 촉진"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5일 한국, 일본과의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리 총리는 이날 중국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4차 연례회의 정부 업무보고에서 중국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과 해외 투자 등 국제 무역 참여를 가속화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 총리는 중국이 양자·다자 경제 협력을 강화하고 다자 무역 체계 보호에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일본과의 FTA 협상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도 적극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미 관계에서는 평등과 상호 존중을 기반으로 상호 이익 증진을 촉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 총리는 "중국은 상호 개방에 기반한 상호 이익 달성을 위해 다른 나라들과 일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팡종잉 중국 해양대 교수는 중국이 여전히 미국과의 교류에 중점을 두겠지만 동시에 EU,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일본 등과의 경제 파트너십 강화에도 힘을 쏟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SCMP에 "중국은 미국 시장을 상실하고, 기술 분야 등에서 미국과 협력하지 못할 수 있다는 위험을 자각하고 있어 다른 나라들로부터 대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