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도 자체 감산 연장키로
WTI 64弗…2년 만에 최고
셰일기업도 증산 나서긴 부담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4일(현지시간) 감산 조치를 유지한다고 발표하면서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이 배럴당 2.55달러(4.2%) 폭등한 63.8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4일(현지시간) 감산 조치를 유지한다고 발표하면서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이 배럴당 2.55달러(4.2%) 폭등한 63.8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석유수출국기구(OPEC) 소속 13개국과 러시아 등 10개 산유국 연합체인 OPEC+가 하루평균 700만 배럴 규모의 원유 감산 조치를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 하루평균 산유량을 기존 대비 약 150만 배럴 늘릴 것이란 시장의 예상과 달랐다. OPEC+의 이 같은 결정에 국제 유가는 급등세를 보였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OPEC+는 이날 온라인 화상회의를 열고 다음달까지 기존 감산 규모를 유지하기로 했다. 러시아와 카자흐스탄만 각각 하루평균 13만 배럴과 2만 배럴 규모로 공급을 늘릴 수 있게 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OPEC+ 감산과 별도로 자체적으로 하고 있는 하루평균 100만 배럴 규모의 감산을 지속하기로 했다.

OPEC+ 결정이 이뤄진 이날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4월물은 4.2% 급등한데 이어 5일에도 장중 1.2% 오른 배럴당 64.38달러 수준에 거래됐다. 2019년 4월 이후 최고가다. 브렌트유 5월물은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2019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배럴당 67.29달러에 팔렸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유가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최근 경기 회복 기대감에 글로벌 원유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서다. 또 통상 OPEC+가 감산을 하면 미국 셰일기업들이 에너지 생산을 늘리지만, 최근엔 미국 기업들도 섣불리 증산에 나서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라울 르블랑 애널리스트는 “미국 에너지 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휘청인 경험 때문에 쉽게 생산량을 늘리지 못하고 있다”며 “주요 에너지 기업은 작년에 크게 줄이거나 아예 중지했던 주주 배당을 늘려야 해 자금을 증산에 투입할 여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인플레이션 조짐에 바짝 긴장하고 있는 와중에 OPEC+의 이번 움직임은 각국 중앙은행의 골칫거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원유 가격이 오르면 각종 석유제품 원가와 소비재 등 물류비용이 증가해 연쇄적 물가 상승이 일어날 수 있다.

컨설팅기업 우드맥킨지의 앤루이 히틀 부사장은 “각국에서 에너지 소비가 늘고 있는 가운데 감산이 연장됐다”며 “다음달엔 원유 가격이 배럴당 70~75달러까지 치솟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