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무부가 4일(현지시간) 미얀마 군정을 압박하기 위해 미얀마 국방부와 내무부, 미얀마경제기업, 미얀마경제지주회사 등 네 곳을 수출 규제 명단에 올렸다. 미얀마경제기업, 미얀마경제지주회사는 미얀마 국방부가 소유한 기업이다. 이번 조치로 미국 기업이 이들 단체와 거래하려면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미국 기업의 제품과 미국을 거쳐 가는 제품을 사실상 차단한 것이다. 상무부는 또 미국 기업이 군사 목적으로 쓰일 수 있는 물품을 미얀마에 수출할 때 미국 정부의 엄격한 허가를 받도록 하는 수출 규제도 가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 미국은 미얀마 군부 인사가 보유한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미국 입국을 금지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은 미얀마 군부가 지난달 4일 미국 중앙은행(Fed) 산하 뉴욕연방은행에서 예치금 약 10억달러를 다른 곳으로 옮기려고 시도했다가 보안 절차에 걸려 차단당했다고 보도했다.

토머스 앤드루스 유엔 미얀마 인권 상황 특별조사위원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얀마 군부에 대해 세계적인 무기 수출금지 조치와 경제 제재를 부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앤드루스 위원은 “세계 각국이 미얀마 군부의 최대 수입원인 미얀마 석유 및 가스 기업에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