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 이상’으로 제시했다. 국내외에서 8% 안팎 성장이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다소 보수적인 목표를 설정한 것은 경기 과열을 이미 경계하기 시작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구조개혁과 리스크 관리에 주력하겠다는 의도를 확실하게 표명했다는 분석이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연례회의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 이상으로 잡은 이유는 경제 회복 상황을 고려하고 각 분야의 개혁과 혁신 그리고 질적 성장을 추진하는데 유리한 환경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지난해 성장률(2.3%)이 워낙 낮아 올해 2~3%의 기저효과를 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6% 이상’은 기저효과를 빼면 3~4% 성장으로도 달성 가능한 목표라는 얘기다. 리 총리의 이날 발언은 양적 성장을 자제하면서 부채 비율을 낮추고 한계기업을 솎아내는 등 경제 기초체력 향상에 역량을 기울이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리 총리는 재정적자 목표치를 GDP의 3.2% 내외로 조정하겠다는 방침도 내놨다. 작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극 재정에 나서면서 3.6%로 올라갔던 재정적자율을 정상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업률 목표를 작년 6%에서 올해 5.5%로 조정하고, 연구개발(R&D) 지출은 연평균 7% 증가율을 유지하도록 하는 등 내실 다지기에 주력할 예정이다.

중국 최고 입법기구인 전인대는 오는 11일까지로 예정된 연례회의에서 올해 예산과 14차 5개년(2021~2025년) 경제 발전 계획 등을 심의한다. 홍콩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홍콩 특별행정구 선거 제도 완비에 관한 결의안'도 다룬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