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혼다자동차가 고속도로 정체 구간에서 운전자가 전방을 주시하지 않아도 되는 '레벨3' 자율주행차를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

혼다는 5일부터 레벨3 자율주행 기능을 장착한 고급 세단 '레전드(사진)'의 판매를 시작했다. 3년 만기 리스 방식으로만 100대를 한정 판매한다. 가격은 1100만엔(약 1억1511만원)이다.

자율주행은 운전자의 관여도에 따라 5단계로 구분한다. 운전자가 운전의 주체이면서 운전대와 가속페달, 브레이크 등 일부 기능을 자동차 시스템이 제어하는 레벨1~2 자율주행차는 이미 판매되고 있다. 레벨3부터는 자동차의 자율주행 기능이 운전의 주체가 된다.

자율주행 레전드는 고속도로 정체 구간에서 운전대와 가속페달, 브레이크 조작을 시스템에 맡긴 채 시속 50㎞로 달릴 수 있다. 운전자는 긴급상황에서 즉시 자율주행 시스템으로부터 운전대를 넘겨받는 자세를 갖추기만 하면 전방에서 시선을 떼고 스마트폰을 조작하거나 TV를 시청할 수 있다.

레전드는 차체에 내장된 카메라와 레이더, 고성능 위성항법시스템(GPS)으로 확보한 주변 상황 정보를 인공지능(AI)이 분석한다. 지구의 32바퀴에 해당하는 130만㎞의 주행 테스트를 거쳐 날씨 변화와 노면 상황에 따른 주행 정보 1000만건을 수집했다. 작년 11월 일본 국토교통성으로부터 판매 승인을 받았다.

일본 정부는 작년 4월 자율주행 기능을 장착한 자동차가 일반도로를 달릴 수 있도록 도로교통법을 개정해 자국 업체의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혼다에 이어 독일 BMW와 메르세데스벤츠가 올해 레벨3 자동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도로 정체 등 일정한 조건 아래에서 자동차 시스템이 운전을 전담하는 레벨4 개발 경쟁도 치열하다. 자율주행기술 개발에는 통신과 정보기술(IT) 등 다양한 분야의 첨단 기술과 막대한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에 자동차 업체들이 제휴 관계를 맺고 있다.

혼다는 제너럴모터스(GM), 도요타는 스즈키, 마쓰다, 스바루와 레벨4 기술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닛산·르노·미쓰비시 연합은 구글의 자동운전 택시회사인 웨이모와 제휴 관계를 맺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